야구

스포츠조선

[요코하마 Live]'김현수 1루-강민호 선발' 김경문호, 미국전 선발 라인업 대거 변화!

박상경 입력 2021. 08. 05. 17:55 수정 2021. 08. 05. 18:14

기사 도구 모음

김경문호가 선발 라인업 변화를 택했다.

김 감독은 박해민(중견수)-강백호(지명타자)-이정후(좌익수)-김현수(1루수)-강민호(포수)-박건우(우익수)-오지환(유격수)-허경민(3루수)-김혜성(2루수)을 선발 출전시켰다.

앞선 두 경기에서 포수, 1루수로 나섰으나 극심한 타격 부진을 보였던 양의지와 오재일이 제외되고 김현수가 좌익수에서 1루수로, 강민호가 선발 출전했다.

일본전 패배로 김경문호는 미국을 잡아야 은메달 확보 및 일본과의 재대결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4일 요코하마 베이스볼 경기장에서 열렸다. 대표팀 김현수가 6회초 1사 1,3루에서 1타점 동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요코하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8.04/

[요코하마(일본)=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김경문호가 선발 라인업 변화를 택했다.

김경문 감독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구장에서 갖는 미국과의 도쿄올림픽 2차 준결승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김 감독은 박해민(중견수)-강백호(지명타자)-이정후(좌익수)-김현수(1루수)-강민호(포수)-박건우(우익수)-오지환(유격수)-허경민(3루수)-김혜성(2루수)을 선발 출전시켰다. 앞선 두 경기에서 포수, 1루수로 나섰으나 극심한 타격 부진을 보였던 양의지와 오재일이 제외되고 김현수가 좌익수에서 1루수로, 강민호가 선발 출전했다. 이정후가 좌익수 자리로 이동하고, 박건우가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2루수로 나섰던 황재균 역시 벤치 대기하고 김혜성이 선발 출전한다.

반드시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승부다. 일본전 패배로 김경문호는 미국을 잡아야 은메달 확보 및 일본과의 재대결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치열한 승부를 펼쳤으나 8회말 고비를 넘기지 못했던 아쉬움을 풀기 위해선 미국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 최근 타격 부진을 겪던 선수들을 제외하고 변화를 택한 부분에서 승리 의지를 충분히 읽을 수 있다.

이번 대회 두 번째 선발 등판하는 이의리(19·KIA 타이거즈)가 얼마나 버텨줄지도 관건. 이의리는 앞선 도미니카전에서 5이닝 9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성인 대표로 치른 첫 국제 무대 데뷔전에서 크게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면서 성장 기대감을 높였다. 은메달 확보가 걸린 승부에서 강타선을 자랑하는 종주국 미국을 어떻게 상대할지 주목된다.

요코하마(일본)=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