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김경문 감독 결단 내렸다, 양의지·오재일 빼고 강민호·박건우 선발 [도쿄올림픽]

이후광 입력 2021. 08. 05. 18:05

기사 도구 모음

'믿음의 야구' 유명한 김경문 감독이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주는 결단을 내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미국과의 2차 준결승을 앞두고 있다.

결승행에 재도전하는 한국은 박해민(중견수)-강백호(2루수)-이정후(좌익수)-김현수(1루수)-강민호(포수)-박건우(우익수)-오지환(유격수)-허경민(3루수)-김혜성(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후광 기자] ‘믿음의 야구’ 유명한 김경문 감독이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주는 결단을 내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미국과의 2차 준결승을 앞두고 있다.

결승행에 재도전하는 한국은 박해민(중견수)-강백호(2루수)-이정후(좌익수)-김현수(1루수)-강민호(포수)-박건우(우익수)-오지환(유격수)-허경민(3루수)-김혜성(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투수는 신인 이의리.

전날 일본과의 1차 준결승전과 비교해 라인업이 대폭 바뀌었다. 부진을 거듭하던 양의지, 오재일, 황재균이 빠지고 박건우, 강민호, 김혜성이 새롭게 투입됐다. 1루 수비가 가능한 외야수 김현수를 1루로 이동시키고, 외야 한 자리를 박건우가 채웠다. 이번 대회 감이 좋은 김현수는 양의지 대신 4번의 중책을 맡았다.

이에 미국은 에디 알바레즈(2루수)-타일러 오스틴(지명타자)-트리스튼 카사스(1루수)-토드 프레이저(3루수)-에릭 필리아(우익수)-제이미 웨스트브룩(좌익수)-마크 콜로스베리(포수)-닉 알렌(유격수)-잭 로페즈(중견수) 순으로 맞선다. 선발투수는 조 라이언이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