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서울신문

뚝심과 고집 사이 흔들리는 믿음의 야구

류재민 입력 2021. 08. 05. 18:51 수정 2021. 08. 05. 19:36

기사 도구 모음

야구대표팀이 일본에 치명적인 패배를 당하며 김경문 감독의 '믿음의 야구'가 시험대에 올랐다.

결국은 성적이 모든 걸 결정한다는 점에서 뚝심과 고집 사이를 오가는 김 감독에 대한 평판도 남은 경기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고우석이 이닝을 끝내길 바랐다"고 말했다.

고우석과 함께 이날 경기에서 김 감독의 믿음에 부응하지 못한 선수는 또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야구 김경문호, 8회 실책에 한일전 패배
병살 놓쳐 멘탈 흔들리는 투수 계속 기용
싹쓸이 2루타 맞고 결국 패배로 이어져
김 감독 “고우석이 이닝 끝내길 바랐다”

양의지 4삼진 부진에도 선수 교체 없어

김경문 감독. 2021.08.04. 요코하마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야구대표팀이 일본에 치명적인 패배를 당하며 김경문 감독의 ‘믿음의 야구’가 시험대에 올랐다. 결국은 성적이 모든 걸 결정한다는 점에서 뚝심과 고집 사이를 오가는 김 감독에 대한 평판도 남은 경기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지난 4일 일본 가나가와 요코하마야구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일본과의 준결승에서 8회말 치명적인 수비 실수로 경기를 내줬다. 구원등판한 고우석이 1사 1루에서 병살타성 타구를 유도했지만 1루 수비 과정 중 베이스를 미처 밟지 못했다.

프로 선수라도 경기 중에 실수는 나올 수 있다. 그러나 실수 때문에 멘탈이 흔들리는 선수를 끝까지 마운드에 남긴 결정이 결국 패배로 직결됐다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고우석은 연속 볼넷으로 만들어진 만루 상황에서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허용하며 무너졌고 강판됐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고우석이 이닝을 끝내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유에 대해서는 “이기면 결승에 직행하지만 패자 준결승 경기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고우석이 이닝을 마무리하는 게 가장 이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뚝심이냐 고집이냐는 한끝 차이로 결국 결과론적인 이야기다. 고우석이 김 감독의 희망과는 달리 이닝을 끝내지 못하면서 고우석을 택한 결정은 고집으로 평가받게 됐다.

고우석과 함께 이날 경기에서 김 감독의 믿음에 부응하지 못한 선수는 또 있었다. 바로 양의지다. 4번 타자 양의지는 이날 4타수 4삼진을 당했다.

양의지는 일본전 포함 5경기에서 타율 0.111(18타수 2안타)로 깊은 부진에 빠졌다. 타격감이 바닥으로 내려온 상태지만 김 감독은 양의지 타석에 대타조차 쓰지 않을 정도로 굳건한 신뢰를 보냈다. 포수로서의 역할이 중요하다곤 해도 양의지와 함께 리그 최고의 포수로 꼽히는 강민호가 대체 선수로 있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결국 김 감독은 5일 미국전에서 선발 라인업에 양의지를 빼고 강민호를 선발 포수로 올렸다. 4번 타자로는 전날까지 5경기 타율 0.455 6타점으로 타격감이 뜨거웠던 김현수를 선택했다.

김 감독의 ‘믿음의 야구’는 13년 전 금메달을 딸 때도 많은 이야기가 나왔다. 그러나 9전9승으로 금메달을 따내며 뚝심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당시 극도로 부진했던 이승엽을 계속 내보내 한일전으로 열린 준결승에서 8회 역전 홈런을 만들어 낸 것은 한국 야구의 전설적인 장면으로 남기도 했다. 고집과 뚝심 사이에서 김 감독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요코하마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