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류현진 완벽투에 TOR 중계진 감탄

김민경 기자 입력 2021. 08. 22. 06:27 수정 2021. 08. 22. 12:13

기사 도구 모음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같다."

캐나다 방송 '스포츠넷' 중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4)의 호투에 감탄했다.

중계진은 "류현진은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같았다. 다양한 변화구를 잘 활용하면서 상대가 예측하지 못하게 했다. 류현진의 엄청난 투구가 승리의 발판이 됐다"고 총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같다."

캐나다 방송 '스포츠넷' 중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4)의 호투에 감탄했다. 컨디션이 좋은 류현진이 늘 듣는 칭찬이 주를 이뤘다. "좌우 코너를 완전히 장악했다"며 완벽한 제구에 엄지를 들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05구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시즌 12승(6패)째를 챙겼다.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12승)과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선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72에서 3.54까지 낮췄다. 토론토는 3-0으로 이겨 3연패에서 벗어났다.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1회초 선두타자 데릭 힐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조너선 스쿱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로비 그로스먼을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3타자로 마무리했다. 볼카운트 0-2에서 커터로 병살타를 유도했다.

2-0으로 앞선 4회초 역시 1사 후 그로스먼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으나 미겔 카브레라를 유격수 병살타로 돌려세웠다. 카브레라와 볼카운트 싸움에서 0-2로 유리한 가운데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활용했다.

5회초 처음으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1사 후 하롤드 카스트로에게 우익수 오른쪽 2루타를 허용했다. 우익수 테오스카르 에르난데스가 포구를 한번에 하지 못하면서 장타가 됐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잭 쇼트를 유격수 땅볼, 더스틴 가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고비를 넘겼다.

그러자 중계진은 "류현진이 오늘(22일) 정말 좋은 공을 많이 던지고 있다. 모든 공의 로케이션과 커맨드가 훌륭하다"고 강조했다.

가노가 볼카운트 1-1에서 몸쪽 직구 스트라이크 판정에 고개를 갸웃하자 "이게 투구의 질이다. 류현진이 좌우 코너를 정말 잘 활용하고 있다. 직구뿐만 아니라 체인지업, 커브 등 모든 구종이 다 잘 들어가고 있다. 좌우 코너를 류현진이 장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6회초 선두타자 레예스를 중전 안타로 내보냈다. 1회 이후 2번째 선두타자 출루였다.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활용하며 다음 3타자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힐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스쿱을 좌익수 뜬공, 그로스먼을 1루수 땅볼로 잡았다.

7회초에도 선두타자 카브레라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어 제이머 칸델라리오와 10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2루수 땅볼을 유도하면서 선행주자 카브레라를 잡았다. 이어진 1사 1루에서는 카스트로를 2루수 병살타로 잡으면서 무실점으로 버텼다. 이날 3번째 병살타였다.

중계진은 "류현진은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같았다. 다양한 변화구를 잘 활용하면서 상대가 예측하지 못하게 했다. 류현진의 엄청난 투구가 승리의 발판이 됐다"고 총평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