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RYU는 투수의 정의이자 거물" 완패한 적장도 감탄했다

조형래 입력 2021. 08. 22. 09:30

기사 도구 모음

"투수를 정의 내린다면 류현진이다."

이어 "그는 최고의 좌완 투수 중 한 명이고 만날 수 있는 진정한 투수다. 갖고 있는 최고의 투구로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을 수 있다. 투수를 정의한다면 류현진이다"라며 류현진의 역량을 극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류현진 21.08.22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투수를 정의 내린다면 류현진이다.”

적장도 극찬할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완벽한 투구에 적장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2승을 따내면서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 게릿 콜(뉴욕 양키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지켜보는 중계진도, 상대팀도 혀를 내두를만한 완벽한 명품 투구였다. 최고 구속 93.5마일(약 150.4km)에 평균 91.1마일(약 146km)를 기록한 패스트볼(36개)과 29개의 체인지업, 26개의 커터, 14개의 커브가 완벽하게 구사됐다. 총 15번의 헛스윙을 유도하면서 디트로이트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었다.

이날 토론토의 경기 중계를 맡은 ‘스포츠넷 캐나다’는 “체스 플레이 마스터처럼 공을 던진다”면서 제구력을 극찬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오늘 정말 잘 던졌고 우리의 에이스다. 체인지업이 좋았고 주효했다”라면서 “류현진이 잘해주는 것이 우리 팀에 정말 큰 힘이 된다. 요즘 팀 전체가 좋지 않았는데 류현진이 잘 던져줘서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라며 류현진의 7이닝 명품 피칭을 반색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모든 구종이 잘 통했다고 생각한다. 모든 구종이 힘도 있었다. 제구도 좋았고, 체인지업이 만족할 만한 곳으로 가면서 범타라든지 삼진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많이 만들수 있었다”라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을 상대로 힘을 쓰지 못한 디트로이트 선수단도 거들었다. 패배를 당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류현진에게서 찾았다. 완패를 인정하고 류현진을 극찬했다. 디트로이트 A.J. 힌치 감독은 ‘디트로이트 뉴스’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똑같은 공을 2개 연속으로 던지지 않는다.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구종을 갖고 있고 좋은 커맨드를 갖고 있다. 류현진은 거물이고 좋은 각도를 보유하고 있다. 정말 좋은 투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최고의 좌완 투수 중 한 명이고 만날 수 있는 진정한 투수다. 갖고 있는 최고의 투구로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을 수 있다. 투수를 정의한다면 류현진이다”라며 류현진의 역량을 극찬했다.

이날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류현진에게 안타를 뽑아내는 등 멀티 히트를 기록한 데릭 힐은 “어떤 카운트에서 어떤 공을 던지더라도 컨트롤 할 수 있는 투수다. 타자들의 밸런스를 잃게 만든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jhra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