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뉴스1

괴물의 진화? 웨이트 트레이닝 시작한 KB손보 케이타

이재상 기자 입력 2021. 09. 14. 11:10

기사 도구 모음

KB손해보험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20·말리)는 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실제 2020-21시즌 1라운드 공격성공률 55.99%, 2라운드까지 57.66%의 엄청난 플레이를 했던 케이타는 중요한 6라운드서 공격성공률이 46.23%로 주춤했다.

2020-21시즌 V리그 최다인 1147점을 올렸던 케이타는 다가올 시즌을 앞두고 몸 관리의 중요성을 느꼈고, 자발적으로 웨이트 등에 나서며 코칭스태프를 놀라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시즌 막판 부상, 웨이트 안하다 달라진 모습
비 시즌에 착실히 몸을 만들고 있는 노우모리 케이타. (KB손해보험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B손해보험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20·말리)는 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엄청난 타점에서 내리 꽂는 스파이크와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화려한 세리머니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다만 시즌 막바지로 갈수록 부상과 체력 저하 등으로 마무리는 다소 아쉬웠다.

그랬던 케이타가 KB손보와 재계약 후 달라졌다. 시즌 말미에 체력적인 어려움을 겪었던 그가 웨이트트레이닝을 하며 스스로 몸 관리에 나섰다.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케이타 타고난 운동신경은 발군이었지만 체력적으로는 부족함이 있었다. 스스로 근력 운동을 꺼린 탓에 시즌 막판 체력 저하 문제가 노출됐다.

실제 2020-21시즌 1라운드 공격성공률 55.99%, 2라운드까지 57.66%의 엄청난 플레이를 했던 케이타는 중요한 6라운드서 공격성공률이 46.23%로 주춤했다. KB가 오랫동안 원했던 봄 배구를 이끌었지만 아쉽게 준플레이오프에서 만족해야 했다.

2020-21시즌 V리그 최다인 1147점을 올렸던 케이타는 다가올 시즌을 앞두고 몸 관리의 중요성을 느꼈고, 자발적으로 웨이트 등에 나서며 코칭스태프를 놀라게 했다.

15일 오후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에서 KB손해보험 케이타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2021.1.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은 "케이타가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하려고 한다"며 "책임감도 생겼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는 것만 봐도 확실히 달라졌다"고 전했다.

후 감독은 "누가 이야기 한 것도 아닌데 케이타 스스로 중량을 늘리는 모습에 트레이닝 파트에서도 놀랐다"며 "심적인 변화를 느낀 것 같다. 지는 걸 싫어하는 성격이다. 아마 OK금융그룹 레오를 만나면 (승부욕으로)피가 튀길 것"이라고 웃었다.

케이타는 "작년에는 다리가 약하다는 평가도 있었고, 실제로 부상도 당했다"고 아쉬움을 나타낸 뒤 "그런 부상을 당하지 않고, 약점을 지우기 위해 부족한 부분을 채우려고 한다"고 의젓한 대답을 했다.

나이는 어리지만 케이타는 강한 책임감과 함께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자 하는 목표 의식이 뚜렷하다.

그는 "지난 시즌 V리그에서 뛰면서 개인적으로 부족하다 여겼던 수비나 블로킹 등을 많이 배웠다"면서 "올 시즌에도 상당히 기대가 된다. 부상 없이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케이타는 "이번 시즌에도 다양한 세리머니를 준비했는데, 코트에서 직접 보여드리겠다. 꼭 팬들을 다시 경기장서 만나고 싶다"고 강조했다.

KB손해보험 케이타가 26일 안산상록수체육관서 열린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