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경향

"상상 이상.." 김요한, '학폭논란' 이재영·다영 자매 비판

강주일 기자 입력 2021. 09. 14. 18: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팟빵 매불쇼


배구선수 출신 방송인 김요한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V리그에서 뛸 수 없게 된 이재영·다영 쌍둥이를 언급했다.

김요한은 지난 13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학교폭력 의혹을 받는 이재영·다영에 대해 묻는 질문에 “두 선수의 학창 시절 일은 저와 나이 차이가 있다보니 잘 모른다”면서도 “전국민적인 사건이라 나도 알고는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요한은 “솔직히 제가 학생일 때는 폭력이 만연했다. 심지어 담임 선생님이 아무렇지 않게 폭력을 행사하던 시절이었다”면서 “하지만 그 자매의 경우는 최근에 벌어진 일 인데다, 기사를 통해 본 내용은 상상 이상으로 심했다.(이재영 이다영 학폭) 피해자분들이 아주 힘들었을 것 같다. 보통 선배들이 후배들을 집합하는 건 기강을 잡기 위한 건데, 그 자매들처럼 개인적으로 괴롭히려고 그러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또 이재영·다영의 모친 김경희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프로배구에서 김씨의 영향력이 세지 않았냐는 최욱의 질문에 “솔직히 그렇지 않다. 프로에서는 영향력이 없다. 하지만 후배가 감독으로 있는 그 팀(흥국생명)에서는 영향력이 있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확실한 건 국가대표 경력까지 있었기 때문에 학원스포츠 단계에서는 영향력이 어마어마했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그는 “보통 학원 스포츠 감독들은 국가대표 수준까지는 미치지 못한 선출(선수출신)이라 국가대표 선출 부모에게 먼저 고개를 숙이고 들어갔을 것”이라며 “그 어머니의 입김이 강해질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다영·재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김요한은 “폭력은 당연히 없어져야 하고, 협회 측에서도 폭력 방지를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학창 시절에 폭행 전과가 있으면 프로에 뽑히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며 “지금은 많이 없어지고 있는 추세인데, 완전히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한편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드러나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했다. 소속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2021-22 V리그 선수등록을 포기해 사실상 배구계에서 퇴출당했다. FA가 된 두 사람은 최근 그리스 리그 진출을 타진했으나,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이적 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했다.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