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김선형 안영준 원-투 펀치 앞세운 SK, LG 83대71 제압, 2연승 리그컵 4강 진출

류동혁 입력 2021. 09. 15. 15:53

기사 도구 모음

서울 SK가 4강에 진출했다.

SK는 15일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A조 예선 2차전에서 창원 LG를 83대71로 눌렀다.

SK는 김선형과 안영준이 전반에만 각각 8득점.

5점 차로 추격한 LG. 하지만 이재도의 뼈아픈 실책에 의한 SK 안영준의 속공 2득점.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선형의 돌파. 사진제공=KBL
자밀 워니(왼쪽)와 아셈 마레이. 사진제공=KBL

[상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서울 SK가 4강에 진출했다.

SK는 15일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A조 예선 2차전에서 창원 LG를 83대71로 눌렀다.

2연승을 기록한 SK는 A조 1위를 차지, 4강에 올랐다.

초반은 LG가 우위를 보였다.

LG는 지난 1차전 KCC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지만,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가 없는 KCC를 상대로 단조로운 골밑 공략과 손발이 맞지 않는 수비력을 보였다.

하지만, 달라졌다. 전반전 외곽에서 상대를 압박했다. 마레이와 이재도 이관희의 협력 수비도 나쁘지 않았다.

이재도는 골밑돌파롸 공격의 활로를 열었고, 이관희도 전반에만 15득점을 올렸다. 단, 기대를 모으고 데려온 마레이의 득점 효율은 여전히 나아지지 않았다. 전반 5개의 야투 중 2개만 성공.

SK는 김선형과 안영준이 전반에만 각각 8득점. 41-37, LG의 리드.

하지만, 3쿼터 초반 SK가 기세를 올렸다. 역전에 성공한 뒤 조금씩 점수를 벌리기 시작했다. 안영준과 최준용을 앞세운 미스매치 공략과 거기에 따른 골밑 돌파. 반면 LG는 슈팅 효율성이 떨어졌다.

4쿼터 7분10초를 남기고 김선형과 리온 윌리엄스의 절묘한 2대2 공격이 성공했다. 71-61, 10점 차 리드. 이때 LG는 킥아웃 패스에 의한 서민수의 3점슛 2방으로 따라붙었다.

5점 차로 추격한 LG. 하지만 이재도의 뼈아픈 실책에 의한 SK 안영준의 속공 2득점. 75-68, 7점 차 SK의 리드. 남은 시간은 3분42초.

LG는 승부처에서 공격 효율성이 떨어졌다. 이관희의 3점슛이 실패. 마레이의 반칙에 의한 자유투 2개 중 1득점.

반면, SK는 워니가 골밑 중요한 득점을 결정지었고, 1분42초를 남기고 김선형이 골밑 돌파에 의한 바스켓 카운트로 3점 플렝. 1분 35초가 남은 상황에서 80-71, 9점 리드를 잡으면서 사실상 승리를 굳혔다.

LG는 마레이가 높이에서 일단 한계를 보였다. SK는 김선형 안영준 최준용 등 코어들의 탄탄한 활약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상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