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스포츠타임] '한일대전', '최후의 선방' 조현우 웃었다..울산 ACL 8강 진출

박대성 기자, 김한림 기자 입력 2021. 09. 15. 16:05

기사 도구 모음

K리그 1위와 J리그 1위의 자존심을 건 승부.

엇갈린 희비에서 'K리그 1위' 울산 현대가 웃었습니다.

울산은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단판 녹아웃스테이지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울산도 K리그 1위 위엄을 뽐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울산 현대가 14일 '2021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승부차기 끝에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김한림 영상기자] K리그 1위와 J리그 1위의 자존심을 건 승부. 엇갈린 희비에서 'K리그 1위' 울산 현대가 웃었습니다.

울산은 1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단판 녹아웃스테이지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가와사키는 J리그 27경기에서 단 1패만 기록한 일본의 절대 강자.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울산도 K리그 1위 위엄을 뽐냈습니다.

팽팽한 허리 싸움에 밀리지 않았고, 이동준이 호시탐탐 측면을 노렸습니다. 조지아 특급 외인 바코도 유연한 드리블로 가와사키를 흔들면서 울산 공격에 날개를 달았습니다.

치열한 혈투는 90분을 넘어 120분 연장까지 이어졌습니다. 연장 전반이 끝날 무렵, 가와사키의 위협적인 헤더 슈팅을 골키퍼 조현우가 손끝으로 튕겨내 가슴을 쓸어 내렸습니다.

승패는 결국 운명의 '11m 룰렛' 승부차기에서 결정됐습니다. 울산은 하세가와 실축으로 환호했지만, 원두재, 이동준이 연달아 골망을 흔들지 못하며 고개를 떨궜습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울산에 미소 지었습니다. 가와사키 네번째 키커 슈미트가 허공으로 볼을 날렸고, 다섯번째 키커 아키의 슈팅이 조현우 거미손에 걸렸습니다. 울산은 윤빛가람의 침착한 마지막 슈팅에 8강행을 낚아챘습니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아주 강한 가와사키를 만나,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며 만족했습니다. '최후의 선방' 조현우도 "예상처럼 힘들었지만, 언제나 승리는 기쁘다"라며 옅은 미소를 띄었습니다.

한편 대구는 나고야 원정에서 세징야의 득점에도 4실점으로 고개를 떨궜습니다. 울산과 나고야에서 열린 '미니 한일전'. 울산은 웃었고 대구는 아쉽게 고개를 떨궜습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