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SK 전희철 감독 "안영준 최준용 허일영 메인 볼 핸들러 역할 맡길 것"

류동혁 입력 2021. 09. 15. 16:38

기사 도구 모음

SK는 2연승으로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 의미에 대해 전 감독은 "특정 포지션이 중요한 게 아니라, 그동안 안영준은 기다리는 농구를 했다. 메인 볼 핸들러로서 좀 더 적극적 공격 가담이 필요하다. 최준용 안영준 허일영 등이 메인 볼 핸들러로서 상대 미스매치를 유발하고, 거기에 따른 2차 공격을 유발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K 전희철 감독. 사진제공=KBL

[상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SK는 2연승으로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SK 전희철 감독은 4강 진출을 확정지은 뒤 "초반에 쉬운 슛 미스가 많았다. 초반 고전한 이유"라고 했다.

안영준이 2번 포지션을 맡는다. 현대 농구에서 포지션 구분은 별 의미가 없지만, 안영준은 좀 더 외곽에서 플레이한다.

이 의미에 대해 전 감독은 "특정 포지션이 중요한 게 아니라, 그동안 안영준은 기다리는 농구를 했다. 메인 볼 핸들러로서 좀 더 적극적 공격 가담이 필요하다. 최준용 안영준 허일영 등이 메인 볼 핸들러로서 상대 미스매치를 유발하고, 거기에 따른 2차 공격을 유발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그는 "주전과 백업 선수간의 기량 차이가 조금은 있는 게 사실이지만, 경기당 8~9명의 선수를 기용하려 한다. 공격이 필요할 때는 안영준 최준용 허일영을 중심으로 기용하고, 수비가 필요할 때는 수비력이 좋은 선수를 기용할 예정이다. 경기마다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워니에 대해서는 "본인은 좋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미흡한 것 같다"며 "작년보다는 몸상태가 좋은 것 같긴 하다. 현재 워니의 볼 투입 시점을 늦추고 있는데, 이 부분을 세밀하게 조정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김선형 => 제일 큰 점은 한 선수에게 의존하지 않는다. 이게 가장 큰 것 같다. 문경은 감독, 김선형 워니 위주로 오펜스를 단조롭게 했던 것, 확률 높은 쪽으로 한 것 같다. 모션 오펜스를 하면서 2대2를 하거나 하면서 안영준. 파생되는 플레이. 그 부분이 경기적인 면에서 다르지 않을까 생각한다.

모션 오펜스, 김선형의 경기 스타일 배치? 2차로 해서 빼주는 처리가 더 쉽다. 그런 부분을 오히려 더 원했던 것 같다. 스페이싱 벌리고 있다가 포스트 업, 2대2 이후에 처리할 수 있다. 상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