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손흥민&호날두가 한 팀에!..가상능력치로 뽑은 EPL 베스트11

윤진만 입력 2021. 09. 15. 17:13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이 비록 가상이지만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와 같은 팀에 뽑혔다.

공격진 스리톱은 호날두(91), 해리 케인(토트넘/90), 모하메드 살라(리버풀/89)로 구성됐다.

이 가상의 팀에선 손흥민과 호날두가 왼쪽 공격을 이끈다.

맨시티와 토트넘이 각각 2명으로 뒤를 이었고, 첼시 맨유가 한명씩 뽑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손흥민(토트넘)이 비록 가상이지만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와 같은 팀에 뽑혔다.

스포츠전문방송 '스카이스포츠'는 15일 축구게임 'FIFA 22'의 능력치를 토대로 올시즌 시즌 베스트일레븐을 선정했다.

'FIFA 21' 대비 오버롤이 2증가해 89가 된 손흥민은 3-4-3 전술의 왼쪽 미드필더로 자리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오버롤 88), 케빈 더 브라위너(맨시티/91), 은골로 캉테(첼시/90)과 함께 미드필드진을 꾸렸다.

공격진 스리톱은 호날두(91), 해리 케인(토트넘/90), 모하메드 살라(리버풀/89)로 구성됐다.

이 가상의 팀에선 손흥민과 호날두가 왼쪽 공격을 이끈다.

스리백은 앤드류 로버트슨(87), 버질 반 다이크(89),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이상 리버풀, 87) 차지다.

에데르송(맨시티/89)이 골문을 지킨다.

리버풀 선수가 4명으로 가장 많았다. 맨시티와 토트넘이 각각 2명으로 뒤를 이었고, 첼시 맨유가 한명씩 뽑혔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