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지는 건 못 참아!' 호날두, 솔샤르 옆에서 폭풍 독려 '페르난데스도 합류'

김가을 입력 2021. 09. 15. 17:17

기사 도구 모음

그라운드에서 만큼이나 뜨거운 열정이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터치라인에서 동료들을 '폭풍' 독려했다.

호날두와 페르난데스는 교체아웃된 뒤 벤치 대신 터치라인에서 동료들을 응원했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호날두는 벤치에 앉는 대신 솔샤르 감독 옆에 섰다. 페르난데스도 이내 합류했다. 사실 호날두가 터치라인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리오 퍼디낸드 해설위원은 호날두가 자리에 앉아야 한다며 농담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메트로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그라운드에서 만큼이나 뜨거운 열정이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터치라인에서 동료들을 '폭풍' 독려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5일(한국시각) 스위스 베른의 슈타디온 방크도르프에서 열린 영보이스(스위스)와의 2021~2022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1대2로 역전패했다. 맨유는 전반 13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전반 35분 아론 완-비사카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며 분위기가 바뀌었다. 맨유는 후반 상대에 연속골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솔샤르 감독은 경기가 1-1로 팽팽하던 후반 27분 호날두와 페르난데스를 빼고 제시 린가드와 네마냐 마티치를 투입했다. 호날두와 페르난데스는 교체아웃된 뒤 벤치 대신 터치라인에서 동료들을 응원했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호날두는 벤치에 앉는 대신 솔샤르 감독 옆에 섰다. 페르난데스도 이내 합류했다. 사실 호날두가 터치라인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리오 퍼디낸드 해설위원은 호날두가 자리에 앉아야 한다며 농담했다'고 보도했다.

퍼디낸드는 "내가 감독이라면 호날두에게 앉으라고 말할 것이다. 그는 그저 열정적인 사람이다. 필사적으로 승리하고 싶어한다. 패하는 것을 참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