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헤럴드경제

신진서 두번째 세계대회 제패..춘란배 결승서 中 탕웨이싱 2-0으로 꺾어

입력 2021. 09. 15. 17:40

기사 도구 모음

'신공지능' 신진서(21) 9단이 세계대회 두번째 타이틀을 따냈다.

신진서는 15일 서울 한국기원과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 결승 3번기 2국에서 흑을 잡고 중국의 탕웨이싱(28) 9단을 몰아붙여 173수 만에 승부를 끝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진서 9단이 우승을 차지한 뒤 상금이 적힌 팻말을 든 채 활짝 웃고 있다.[한국기원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신공지능' 신진서(21) 9단이 세계대회 두번째 타이틀을 따냈다.

신진서는 15일 서울 한국기원과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 결승 3번기 2국에서 흑을 잡고 중국의 탕웨이싱(28) 9단을 몰아붙여 173수 만에 승부를 끝냈다. 13일 1국에서 역전승을 했던 신진서는 2승을 먼저 거두며 통산 두번째 세계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결승 2국도 쉽지 않은 경기였다.

중앙 전투에서 집으로 손해를 본 신진서 9단은 하변 백 한점을 공격하면서 실마리를 풀어갔다. 두텁게 백돌을 압박해 나가던 신진서 9단은 좌상변에서 탕웨이싱 9단의 실수(백 112)를 발판 삼아 중앙 백 4점을 포위하며 흐름을 역전시켰다. 이후 좌상변 전투에서 백 9점을 잡아내며 승기를 잡았고, 탕웨이싱은 패배를 직감한 듯 뒤로 기대어 낙담한 모습으로 남은 대국을 이어가다 백기를 들었다.

중국의 탕웨이싱 9단.[한국기원 제공]

신진서는 이번 춘란배 우승으로 지난해 2월 제24회 LG배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세계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

국내기전 5관왕으로 21개월 연속 랭킹 1위를 질주 중인 신진서는 춘란배 우승컵을 추가하며 금년에만 5차례의 결승에서 모두 승리하며 본격적인 세계 최강자의 자리에 한발 더 다가섰다.

반면 4강에서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을 꺾고 결승에 오른 중국랭킹 25위 탕웨이싱 9단은 메이저 세계대회 3승을 거둔 선수답게 결승에서 신진서와 중반까지 팽팽한 경기를 펼쳤으나 종반을 버텨내지 못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신진서는 “이번 결승전은 내용적으로 무척 힘들었지만 거의 포기했던 4강전 승리가 우승하는데 큰 힘이 됐다”면서 “결승전을 앞두고 포석 준비에 공을 들였고 다른 대회를 통해 실전을 자주 가졌던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인 탕웨이싱은 기복이 있는 선수지만 세계대회에서 3회나 우승할 만큼 쉽지 않은 상대였다”며 “제 바둑을 두면 우승확률이 높다고 생각했다.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준 춘란그룹과 각국 기원 관계자, 그리고 대회 내내 응원을 해 주신 바둑팬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세계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결승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목진석 국가대표 감독은 우승한 신진서 9단에게 15만 달러(약 1억 7500만원)의 우승 상금을 전달했다. 탕웨이싱은 준우승 상금 5만 달러(약 5800만원)를 획득했다.

withyj2@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