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역전 결승타' 주장 전준우, "어떻게든 점수 내겠다고 집중"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09. 15. 18:30

기사 도구 모음

롯데 자이언츠 주장 외야수 전준우가 결승타 소감을 밝혔다.

전준우는 1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더블헤더 제1경기에서 4회 역전 2타점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6-3 승리를 견인했다.

전준우는 2-3으로 추격한 4회 1사 만루에서 좌전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전준우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롯데 자이언츠 주장 외야수 전준우가 결승타 소감을 밝혔다.

전준우는 1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더블헤더 제1경기에서 4회 역전 2타점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6-3 승리를 견인했다.

롯데는 지난 12일 사직 키움 더블헤더 2차전부터 최근 3연승을 달렸다. 8위 롯데는 7위 두산을 1.5경기 차로 쫓으며 중위권 추격의 힘을 발휘했다.

전준우는 2-3으로 추격한 4회 1사 만루에서 좌전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롯데는 이어진 1사 1,3루에서 정훈이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하는 사이 3루주자가 득점해 1점을 더 달아나 4회초 5-3을 만들었다.

전준우는 9회에도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한 뒤 대주자 신용수로 교체됐다. 이날 성적은 4타수 2안타 2타점 1볼넷.

경기 후 전준우는 "만루 상황에서 어떻게든 점수를 내겠다는 생각으로 집중했는데 좋은 결과를 냈다. 2번째 게임까지 승리로 가져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