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프랑코 6볼넷에도 3실점 승리.. 서튼 감독 "자랑스럽다"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09. 15. 18:31

기사 도구 모음

롯데 자이언츠가 더블헤더 첫 경기를 승리했다.

롯데는 1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더블헤더 제1경기에서 6-3 승리를 거두며 7위 두산을 1.5경기 차로 맹추격했다.

경기 후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오늘 마운드에서 잘 버텨준 선발투수 프랑코가 자랑스럽다. 타격은 물론 불펜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줘 1차전을 승리할 수 있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래리 서튼 롯데 자이언츠 감독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더블헤더 첫 경기를 승리했다.

롯데는 1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더블헤더 제1경기에서 6-3 승리를 거두며 7위 두산을 1.5경기 차로 맹추격했다. 최근 3연승 행진.

롯데는 선발 프랑코가 2회말 3실점하며 흔들렸으나 3회초 1점을 따라붙은 뒤 4회 전준우의 역전 2타점 적시타 등 4득점을 몰아쳐 경기를 뒤집었다. 김원중은 9회 시즌 25세이브를 달성했다.

프랑코는 시즌 9승째를 거뒀으나 6볼넷이 옥에티였다. 타석에서는 한동희가 3안타 1득점, 마차도가 2안타 2득점 1타점, 전준우가 2안타 2타점, 추재현이 2안타 1득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 후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오늘 마운드에서 잘 버텨준 선발투수 프랑코가 자랑스럽다. 타격은 물론 불펜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줘 1차전을 승리할 수 있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