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선방쇼' 송범근, "무조건 막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만 했다" [전주톡톡]

우충원 입력 2021. 09. 15. 20:54

기사 도구 모음

"무조건 막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만 했다".

전북 현대는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BG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 맞대결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4-2(1-1)로 승리,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북은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이 이어지며 승리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주, 우충원 기자] "무조건 막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만 했다". 

전북 현대는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BG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 맞대결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4-2(1-1)로 승리,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북은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이 이어지며 승리를 거뒀다. 

선방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끈 송범근은 “골이 터지지 않아 선수들이 정말 힘들었다. 하지만 열심히 노력했고 승리했다. 앞으로 더 집중력을 갖고 임해야 할 것 같다”소 승리 소감을 밝혔다.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승부차기서 2차례나 상대의 슈팅을 막아낸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무조건 막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만 했다. 이운재 코치님께서 기다리고 집중하라고 말씀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10bird@osen.co.kr

[사진] 전주=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