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동아

황선홍 감독, U-23 대표팀 지휘봉 잡는다.. 2024년까지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21. 09. 15. 21:38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축구의 간판 골잡이로 활약했던 황선홍(53) 전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이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5일 황선홍 감독을 U-23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선임했다고 전했다.

신임 황선홍 감독은 16일 오전 10시 30분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U-23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포부를 밝힐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동아닷컴]

한국 축구의 간판 골잡이로 활약했던 황선홍(53) 전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이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5일 황선홍 감독을 U-23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선임했다고 전했다. 계약기간은 2024 파리 올림픽 본선까지다.

다만 오는 2022년 9월 열리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이후 중간 평가를 거쳐 계약 지속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신임 황선홍 감독은 16일 오전 10시 30분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U-23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포부를 밝힐 계획이다.

황선홍 감독은 선수 시절 1990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02 한일 월드컵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한 간판 골잡이. A매치 103경기에서 50골을 기록했다.

선수 생활을 마감한 뒤에는 부산 아이파크, 포항 스틸러스, FC 서울,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을 역임한 바 있다.

한국 U-23 대표팀은 필리핀, 동티모르, 싱가포르와 다음달 27일부터 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2022 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경기를 치른다.

또 한국이 이 예선을 통과할 경우 2022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본선에 참가해 대회 2연패를 노린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