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스엔

'최원준 9승-김재환 투런포' 두산, KT 꺾고 6위 추격

한이정 입력 2021. 09. 15. 21:46

기사 도구 모음

두산이 6위를 넘본다.

두산은 9월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1회말 김재환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한 두산은 3회말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와 양석환의 1타점 적시 내야안타로 크게 달아났다.

1-6인 8회초 2사 1,2루에서 오윤석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간 KT는 호잉이 볼넷을 골라내 만루 찬스를 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잠실=뉴스엔 한이정 기자]

두산이 6위를 넘본다.

두산은 9월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이날 경기로 전날(14일) 3-4 패배를 설욕했다. 시즌 50승 3무 51패를 기록하며 6위와 간극을 좁혔다.

선발 최원준이 6이닝 5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통산 KT전 첫 승. 6회초 포수 송구에 뒷목을 맞는 아찔함도 있었지만 큰 부상 없이 6이닝을 소화하며 시즌 9승째를 올렸다.

타선이 폭발했다. 두산은 1홈런 포함 장단 10안타 6득점을 올렸다. 최근 타격감을 되찾은 듯한 4번 타자 김재환이 투런포 포함 멀티히트를, 박건우가 3안타 2타점, 정수빈과 양석환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1회말 김재환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한 두산은 3회말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와 양석환의 1타점 적시 내야안타로 크게 달아났다. 이어 4회말 정수빈이 1사 2루에서 적시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KT 역시 계속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기회를 살리진 못 했다. 1-6인 8회초 2사 1,2루에서 오윤석의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간 KT는 호잉이 볼넷을 골라내 만루 찬스를 잡았다.

득점권에서 일발 장타력을 보유한 장성우를 대타로 내세웠다. 장성우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으로 인해 선발 출전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장성우가 2루수 뜬공으로 잡히며 KT는 기회를 날렸다.

이로 인해 KT 8회말 강백호가 포수 마스크를 썼다. 강백호가 포수로 출전한 건 2019년 4월20일 사직 롯데전 이후 프로 데뷔 2번째다. 당시 9회말 포수로 출전한 바 있다. 두산은 이어진 9회초 김강률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강률은 실점 없이 경기를 끝내며 승리를 안았다. 6위와 반 경기차로, 중위권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사진=김재환/뉴스엔DB)

뉴스엔 한이정 yi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