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광주 승부처]진격하다 백업야수 3실책에 '삐그덕', 롯데 DH2 이길래야 이길 수 없었다

김진회 입력 2021. 09. 15. 22:10 수정 2021. 09. 15. 22:15

기사 도구 모음

롯데 자이언츠는 4년 만에 가을야구를 향해 진격 중이었다.

이날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더블헤더 1차전에서 키스톤 콤비를 마차도(유격수)와 안치홍(2루수)으로 구성했다.

다만 타구가 수비 글러브에 맞지 않았기에 공식적인 실책으로 잡히지 않았다.

백업 야수들의 실책을 본 감독 입장에선 더블헤더 시 선발로 기용하기 어려워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 자이언츠 김민수. 스포츠조선DB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4년 만에 가을야구를 향해 진격 중이었다.

롯데는 1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1차전을 6대3으로 역전승하면서 7위 두산 베어스에 1.5경기차로 따라붙었다. 6위 SSG 랜더스와는 2경기차, 5위 NC 다이노스와는 3경기차에 불과했다.

하지만 더블헤더 2차전은 이길래야 이길 수 없었다. 야수들의 잇단 실책에 실점이 늘어갔다.

이날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더블헤더 1차전에서 키스톤 콤비를 마차도(유격수)와 안치홍(2루수)으로 구성했다. 이들은 물샐틈 없는 수비력을 과시했다.

이후 더블헤더 2차전에서는 주전급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마차도 대신 유격수 자리에 배성근, 안치홍 대신 2루수 자리에 김민수, 김재유 대신 중견수 자리에 신용수 등 백업 자원들을 가동했다.

헌데 타격을 떠나 좀처럼 안정된 수비가 이뤄되지 않았다. 1회부터 수비가 흔들렸다.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김선빈이 친 타구를 잡으려던 중견수 신용수가 미끄러지면서 2루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미끄러진 건 주변 요건을 탓할 순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타구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이 컸다. 김선빈의 적극적인 주루가 없었기에 망정이지 3루타를 허용할 뻔했다. 다만 타구가 수비 글러브에 맞지 않았기에 공식적인 실책으로 잡히지 않았다.

3-1로 앞선 2회에는 공식적인 실책이 두 개나 나왔다.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한승택의 라인드라이브성 타구를 유격수 배성근이 잡았다 놓쳤다. 이어 2사 1루 상황에서 박찬호의 평범한 2루 땅볼을 2루수 김민수가 놓쳐 두 번째 실책을 범했다. 다행히 선발 나균안이 후속 최원준을 2루수 뜬공으로 유도해 실점하지 않았다.

3-3으로 팽팽하게 흐르던 4회에는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다. 무사 1루 상황에서 최원준의 평범한 2루 땅볼을 2루수 김민수가 다시 놓치면서 무사 1, 2루로 변했다. 김민수는 병살타를 의식해 서두르다 포구부터 집중하지 못했다.

결국 1사 1, 2루 상황에서 최형우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1점이 아쉽고, 1승이 아쉬운 시점에서 실책은 분위기를 망치는 지름길이다. 특히 롯데는 오는 24일 SSG 랜더스와 한 차례 더 더블헤더를 치러야 한다. 백업 야수들의 실책을 본 감독 입장에선 더블헤더 시 선발로 기용하기 어려워진다.

주전들의 체력이 고갈되는 시점이다. 시즌 막판 롯데가 5강행의 희망을 이어가기 위해선 안정된 수비가 받쳐줘야 한다. 서튼 감독은 공격력에 대해선 의심하지 않고 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