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부상' 손흥민, 드라마틱한 런던더비 출격 가능성↑..맷 로 "첼시전 포기X"

윤진만 입력 2021. 09. 15. 23:04

기사 도구 모음

한 영국 기자가 손흥민(토트넘)의 주말 경기 복귀 가능성을 언급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소속의 맷 로 기자는 15일 개인 트위터를 통해 종아리 부상 중인 손흥민의 상태를 전했다.

로 기자는 "손흥민은 일요일에 펼쳐질 첼시와의 경기에 나서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만약 손흥민이 출전할 수 있다면 토트넘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에 대한 니즈가 점점 커가는 가운데, 로 기자의 이번 트윗은 토트넘 팬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기에 충분해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한 영국 기자가 손흥민(토트넘)의 주말 경기 복귀 가능성을 언급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소속의 맷 로 기자는 15일 개인 트위터를 통해 종아리 부상 중인 손흥민의 상태를 전했다.

로 기자는 "손흥민은 일요일에 펼쳐질 첼시와의 경기에 나서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만약 손흥민이 출전할 수 있다면 토트넘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수원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2차전을 앞두고 오른쪽 종아리 부상을 당했다.

이로 인해 이라크전 한 경기만 소화하고 레바논전에 결장했다.

런던에서 손흥민과 재회한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상태가 좋지 않아 보인다는 말로 장기결장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시즌 개막 후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2골을 몰아치던 손흥민은 부상으로 인해 지난 11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리그 4라운드에 결장했다.

공교롭게 손흥민이 출전한 3경기에서 3연승 선두를 내달리던 팀은 이날 자펫 탕강가의 퇴장 변수 속 0대3 참패를 당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해리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슈팅과 박스 안 터치를 모두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하는 굴욕을 맛봤다.

손흥민에 대한 니즈가 점점 커가는 가운데, 로 기자의 이번 트윗은 토트넘 팬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기에 충분해 보인다.

로 기자가 첼시전을 언급한 만큼 17일 스타드 렌과의 유로파컨퍼런스리그 원정경기에는 결장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로 기자는 손흥민과 더불어 수비수 에릭 다이어 역시 첼시전 출전을 바라보고 있다고 코멘트했다.

7위 토트넘과 2위 첼시의 런던더비는 20일 새벽 0시30분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