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득점권에서 못 쳐서 이번엔.." 어느 백업멤버의 간절함이 통했다[MD스토리]

입력 2021. 09. 16. 00:00

기사 도구 모음

SSG 오태곤은 백업 외야수다.

오태곤이 오랜만에 자신의 가치를 드러냈다.

오태곤은 "올 시즌 처음 여기에(수훈선수 인터뷰) 앉는 것 같다. 연패를 끊어 기분이 좋고 점수가 필요한 상황에 나왔다 (김)택형이를 좀 더 편하게 던지게 하고 싶었다. 운이 좋았다. 타석에서 마음이 편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득점권에서 못 쳐서…"

SSG 오태곤은 백업 외야수다. 한유섬, 최지훈 등 주전들에게 밀려 많은 기회를 잡지 못한다. 올 시즌 88경기서 타율 0.259 5홈런 20타점 25득점 5도루. 그래도 유사시 내야도 볼 수 있고 쓰임새가 많은 야수다.

오태곤이 오랜만에 자신의 가치를 드러냈다. 15일 인천 한화전, 7-6으로 앞선 8회말 2사 만루서 결정적인 좌선상 2타점 2루타를 뽑아냈다. 이날 포함 득점권타율 0.178에 불과한데, 이 순간만큼은 애버리지에 반하는 결과를 냈다.

오태곤은 "올 시즌 처음 여기에(수훈선수 인터뷰) 앉는 것 같다. 연패를 끊어 기분이 좋고 점수가 필요한 상황에 나왔다 (김)택형이를 좀 더 편하게 던지게 하고 싶었다. 운이 좋았다. 타석에서 마음이 편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경기에 많이 안 나가고 경기 흐름이 넘어가면 한 타석씩 나왔다. 올 시즌에 득점권에서 너무 못 쳐서 이번에는 하나 나오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운이 따라줬다. 공이 가운데로 왔다"라고 했다. 윤호솔에게 2B2S서 7구 슬라이더를 잘 잡아당겼다.

오태곤은 "경기에 나갈 때마다 안타와 타점 올리고 싶은데 뜻대로 되지 않는다 팀에 보탬이 되기 위헤 희생하려고 한다. 팀이 성적이 나야 나도 연봉을 많이 받는다. 대주자, 대수비, 대타가 내 역할이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서 잘해야 한다. 경기 중에도 뒤에서 티바도 치고 있고 준비를 잘 하려고 한다. 경기에 나갔을 때 잘해야 인정을 받는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