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이데일리

박성현 팬클럽 '남달라' 깜짝 생일 파티 '언제나 응원합니다'

주영로 입력 2021. 09. 16. 00:05

기사 도구 모음

휴식을 끝내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를 준비하는 박성현(28)의 28번째 생일을 맞아 팬들이 깜짝 파티로 축하했다.

박성현의 공식 팬클럽 '남달라' 회원들은 지난 12일과 13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카페를 통째로 빌려 박성현의 28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옥외 광고판에 박성현의 사진과 함께 '남달라 팬클럽 모두가 박성현 프로 생일을 축하합니다. HAPPY NADS DAY 1993.9.21.'이라는 문구로 생일을 축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월 21일 박성현 28번째 생일 앞두고 깜짝 축하
카페 통째로 빌려 우승 스토리, 사진 등 전시
휴식 끝낸 박성현, 포틀랜드 클래식으로 투어 복귀
박성현의 팬클럽 ‘남달라’ 회원들이 지난 12일 박성현의 28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카페를 통째로 빌려 깜짝 생일 파티를 열었다. (사진=박성현 팬카페)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WE ALWAYS CHEER FOR YOU!’

휴식을 끝내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를 준비하는 박성현(28)의 28번째 생일을 맞아 팬들이 깜짝 파티로 축하했다.

박성현의 공식 팬클럽 ‘남달라’ 회원들은 지난 12일과 13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카페를 통째로 빌려 박성현의 28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카페에는 실물 크기의 조형물과 경기에서 활약한 사진 그리고 역대 우승의 순간을 담은 전시물 등으로 채워 활약상을 되돌아보고 기념했다. 또 마스크, 머그컵, 컵홀더 등의 굿즈(기념품)를 만들어 박성현의 생일을 축하했다.

‘남달라’는 박성현이 주니어 시절부터 골프백에 새긴 문구로 ‘남다른 선수가 돼야 한다’라는 성공의 의지를 담고 있다.

박성현은 국내 여자 프로골퍼로는 드물게 1만명이 넘는 많은 팬을 거느린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엔 팬들이 외국 대회에 원정 응원을 다닐 정도로 열성팬이 많다.

팬들은 지난해 박성현의 27번째 생일엔 서울 강남대로의 옥외 광고판에 축하 메시지를 띄워 눈길을 끌었다.

옥외 광고판에 박성현의 사진과 함께 ‘남달라 팬클럽 모두가 박성현 프로 생일을 축하합니다. HAPPY NADS DAY 1993.9.21.’이라는 문구로 생일을 축하했다. 이번 생일엔 ‘언제나 응원합니라’라는 문구로 박성현에게 힘을 실어줬다.

박성현은 지난 8월 영국에서 열린 LPGA 투어의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AIG 위민스 오픈에 참가한 뒤 귀국해 휴식을 취해왔다. 오늘 21일이 생일이지만, 지난 9일 미국으로 떠나 이번 생일 파티를 함께하지 못했다. 박성현은 16일부터 열리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시즌 16번째 경기에 나선다.

박성현의 팬클럽 ‘남달라’ 회원들이 28번째 생일을 축하해 만든 기념품과 응원 문구. (사진=박성현 팬클럽)

주영로 (na187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