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1박에 138만원짜리 호텔'서 지내는 메시, '집구하기 어렵네'

박찬준 입력 2021. 09. 16. 00:35

기사 도구 모음

확실히 이사는 어렵다.

리오넬 메시는 올 여름 파리생제르맹으로 전격 이적했다.

대표팀과 파리생제르맹에서 메시와 한솥밥을 먹고 있는 앙헬 디 마리아는 16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 언론 올레와의 인터뷰에서 메시의 현재 생활상에 대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메시는 아직 자신과 가족이 머물 집을 찾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확실히 이사는 어렵다.

리오넬 메시는 올 여름 파리생제르맹으로 전격 이적했다. 메시는 재정 악화로 재계약에 실패하며, 자신의 동의어와도 같은 바르셀로나를 떠나야 했다. 2001년 그 유명한 냅킨 계약서로 바르셀로나에 입성한 메시는 무려 20년간 바르셀로나에 있었다.

파리에 온 메시는 팬들의 열렬한 환대를 받았지만, 정작 정착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표팀과 파리생제르맹에서 메시와 한솥밥을 먹고 있는 앙헬 디 마리아는 16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 언론 올레와의 인터뷰에서 메시의 현재 생활상에 대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메시는 아직 자신과 가족이 머물 집을 찾지 못했다. 디 마리아는 "지금 메시는 갈 곳이 없다"고 했다.

그는 현재 파리의 5성급 호텔에 머물고 있다. 6개의 레스토랑과 개인 전용 극장까지 갖춘 방에서 지내고 있는데 하룻밤 숙박료만 855파운드에 달한다. 하지만 메시는 이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디 마리아는 "메시가 집을 구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