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데일리안

갈 길 바쁜 롯데..넘지 못한 KT 벽

김윤일 입력 2021. 09. 16. 23:17

기사 도구 모음

중위권 도약을 노리는 갈 길 바쁜 롯데가 선두 KT의 벽을 넘지 못했다.

롯데는 1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원정경기서 4-7 역전패했다.

롯데 입장에서는 매우 뼈아픈 경기였다.

롯데는 에이스로 발돋움한 박세웅을 선발로 내세웠지만, 6이닝 10피안타 5실점으로 버티지 못하며 후반기 6경기 만에 첫 패를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반기 들어 반등 성공한 롯데, KT에 역전패
중위권 3팀도 나란히 무승부로 제자리 걸음
KT 외국인 타자 호잉. ⓒ 뉴시스

중위권 도약을 노리는 갈 길 바쁜 롯데가 선두 KT의 벽을 넘지 못했다.


롯데는 1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원정경기서 4-7 역전패했다.


롯데 입장에서는 매우 뼈아픈 경기였다.


롯데는 에이스로 발돋움한 박세웅을 선발로 내세웠지만, 6이닝 10피안타 5실점으로 버티지 못하며 후반기 6경기 만에 첫 패를 당했다.


롯데는 2회초 무사 1, 2루에서 정훈의 3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나승엽의 우중월 솔로 홈런까지 나오면서 손쉽게 승리를 얻는 듯 했다.


하지만 롯데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KT는 곧바로 이어진 2회말 공격 때 3타자 연속 안타로 1점을 만회했고, 3회에도 박세웅을 두들기면서 단숨에 역전을 만들었다.


6이닝 10피안타 5실점으로 부진한 박세웅. ⓒ 뉴시스

KT의 거침없는 기세는 이후에도 계속됐다. 특히 KT는 외국인 타자 호잉이 4타수 4안타 3타점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최근 3경기 연속 무안타 부진에 그쳤던 호잉은 롯데를 상대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반면, 롯데는 4회 2사 1루 상황에서 안중열의 2루타 때 1루 주자 정훈이 무리하게 홈까지 파고 들다 아웃돼 아쉬움을 삼켰고 7회 2점을 더 헌납하면서 승패가 기울고 말았다.


한편, 2~3위에 올라 KT를 추격 중인 LG와 삼성은 각각 NC, KIA에 패하면서 1위와의 승차가 벌어지고 말았다. 5위 경쟁을 벌이는 키움과 두산, SSG 역시 나란히 무승부를 올리며 제 자리 걸음을 했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