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MK스포츠

사령탑 만족시킨 한화 외인 3人, 재계약 청신호 시그널 나왔다 [MK시선]

김지수 입력 2021. 09. 18. 07:03

기사 도구 모음

최하위 한화 이글스의 리빌딩에 힘을 보태고 있는 외국인 선수 3인방이 내년에도 독수리 군단 유니폼을 입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카를로스 수베로(49) 한화 감독은 17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 앞서 외국인 선수 3명의 재계약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킹험, 카펜터, 페레즈가 팀과 한국 야구에 잘 적응했다"며 "3명 모두 재계약을 고려해 볼 만 하다. 결정은 시즌 종료 후 프런트 등 여러 주체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하위 한화 이글스의 리빌딩에 힘을 보태고 있는 외국인 선수 3인방이 내년에도 독수리 군단 유니폼을 입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카를로스 수베로(49) 한화 감독은 17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 앞서 외국인 선수 3명의 재계약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킹험, 카펜터, 페레즈가 팀과 한국 야구에 잘 적응했다”며 “3명 모두 재계약을 고려해 볼 만 하다. 결정은 시즌 종료 후 프런트 등 여러 주체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화는 올 시즌을 앞두고 외국인 선수 구성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다. 닉 킹험(30)의 경우 지난해 수술을 받은 뒤 몸 상태에 대한 의문부호가 붙었다. 라이언 카펜터(29)는 지난해 대만리그에서 10승 8패 평균자책점 3.96으로 평범한 성적을 기록해 한국 야구에서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미지수였다.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험(왼쪽)과 라이언 카펜터. 사진=김영구 기자
다행히 킹험과 카펜터 모두 한화 선발진의 핵심으로 자리 잡았다. 킹험은 몇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르기는 했지만 18경기 9승 5패 평균자책점 3.17로 1선발 역할을 수행 중이다. 카펜터도 5승 10패 평균자책점 3.49로 선전하고 있다. 승수는 많이 쌓지 못했지만 제 몫은 해주고 있다는 평가다.

후반기부터 합류한 에르난 페레즈(30)도 서서히 타격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28경기 타율 0.271 3홈런 20타점 2도루로 타선에 힘을 보태는 중이다. 최근 5경기 연속 안타로 상승세가 확연하다.

페레즈의 강점은 또 있다. 1루, 2루, 3루, 유격수, 좌익수, 우익수 등 어느 포지션에 위치하더라도 기본 이상의 플레이를 선보이고 있다. 한화는 페레즈의 존재로 경기 당일 상대 투수 유형과 컨디션에 따라 육성 중인 야수 유망주들을 부담 없이 투입할 수 있게 됐다.

수베로 감독은 “투수는 피칭 퍼포먼스 못지않게 리그의 특성을 파악한 뒤 적응하는 게 중요하다”며 “킹험과 카펜터는 투구 내용도 좋지만 KBO리그에 잘 적응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화 이글스 외국인 타자 에르난 페레즈. 사진=김영구 기자
페레즈의 활약에 대해서도 호평 일색이다. 수베로 감독은 “페레즈가 아직 베스트 컨디션은 아니다”라면서도 “한국 야구와 우리 팀의 문화에 대해 잘 적응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수베로 감독은 다만 현시점에서 내년 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논하기보다는 잔여 경기에서 끝까지 강한 야구를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베로 감독은 “지금 외국인 선수들의 재계약을 이야기하는 건 이른 감이 있는 게 맞다”며 “하지만 세 명의 선수들이 모두 다 잘해주고 있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라고 덧붙였다.

[고척(서울)=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