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축구황제' 메시의 클라스, 파리 외곽에 666억 원짜리 궁전 임대  

서정환 입력 2021. 09. 18. 11:40 수정 2021. 09. 18. 11:45

기사 도구 모음

'축구황제' 리오넬 메시(34, PSG)가 드디어 파리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데일리 스타'의 보도에 따르면 메시는 파리 외곽에 4100만 파운드(약 666억 원)짜리 궁전을 임대해서 쓸 예정이다.

1899년에 지어진 이 궁전은 약 606평의 넓이에 극장, 실내수영장, 어린이 놀이방, 실내체육관, 정원, 보안이 갖춰진 차고 등을 갖춰 메시의 아내가 요구한 조건을 모두 충족했다.

메시가 머물고 있는 스위트룸의 하루 숙박비가 2만 유로(약 2743만 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서정환 기자] ‘축구황제’ 리오넬 메시(34, PSG)가 드디어 파리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데일리 스타’의 보도에 따르면 메시는 파리 외곽에 4100만 파운드(약 666억 원)짜리 궁전을 임대해서 쓸 예정이다. 1940년대 세계2차대전 당시 프랑스 대통령이 별궁으로 썼던 곳이다. 

1899년에 지어진 이 궁전은 약 606평의 넓이에 극장, 실내수영장, 어린이 놀이방, 실내체육관, 정원, 보안이 갖춰진 차고 등을 갖춰 메시의 아내가 요구한 조건을 모두 충족했다. 

현재 메시는 파리의 최고급호텔인 르 루아얄 몽소 호텔에 한달째 머물고 있다. 메시가 머물고 있는 스위트룸의 하루 숙박비가 2만 유로(약 2743만 원)다. 숙박비 일주일 치를 계산하면 14만 유로(약 1억 9200만 원)로 메시의 주급 약 10억 원의 18%에 해당된다. 

파리의 중심가에 있는 호텔에서 생활하는 메시는 사생활 보호가 되지 않아 어려움을 호소했다. 메시가 새로운 가정에 정착하면 파리생활도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 jasonseo3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