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백승호 PK결승포' 전북, 수원삼성 1-0 꺾고 울산 맹추격.. 수원삼성 10G 무승[오!쎈현장]

우충원 입력 2021. 09. 18. 16:12

기사 도구 모음

백승호가 결승골을 터트린 전북 현대가 수원 삼성을 10경기 무승의 늪에 밀어 넣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1 30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서 백승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전북과 수원 삼성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전북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바탕으로 수원 삼성의 추격을 잘 막아내며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주, 우충원 기자] 백승호가 결승골을 터트린 전북 현대가 수원 삼성을 10경기 무승의 늪에 밀어 넣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1 30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서 백승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빠툼전에 이어 2연승을 내달렸다. 또 15승 9무 5패 승점 54점으로 선두 울산을 맹렬히 추격했다.

반면 수원 삼성은 이날 패배로 승점 3점 획득에 실패했다. 또 10경기 무승의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전북은 구스타보를 원톱 공격수로 앞세운 4-2-3-1로 경기에 임했다. 송민규-김보경-문선민이 2선에 자리했고 류재문과 백승호가 더블 볼란치로 경기 조율을 맡았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김민혁-홍정호-최철순으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송범근. 

수원 삼성은 김태환, 유주안, 김민우, 구대영, 조성진, 한석종, 이기제, 헨리, 민상기, 장호익, 양형모가 출전했다. 

전북과 수원 삼성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수원 삼성은 장호익이 부상을 당해 갑작스럽게 선수 교체를 실시했다. 장호익은 부상 후 다시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결국 더이상 뛰지 못했다. 수원 삼성은 전반 26분 양상민을 투입했다. 

수원 삼성은 이기제가 기습적인 왼발 슈팅으로 전북 수비를 괴롭혔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구스타보 대신 일류첸코를 내보냈다. 후반서 빠르게 공격을 펼친 전북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최철순의 드로인을 이어받은 문선민이 수원 삼성 진영 돌파 중 양상민에게 걸려 넘어졌다. VAR판독 끝에 결정된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선 백승호가 침착하게 득점, 전북이 후반 5분 1-0으로 앞섰다. 

선취점을 뽑아낸 전북은 빠르게 공격을 펼쳤다. 수원 삼성은 후반 16분 유주안 대신 염기훈을 투입했다. 전북은 송민규가 2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전북은 후반 31분 송민규 대신 한교원을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수원 삼성은 후반 38분 니콜라오와 강현묵을 투입했다. 

전북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바탕으로 수원 삼성의 추격을 잘 막아내며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