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배팅볼 전락? 류현진 무엇이 문제인가..체인지업이 먹히지 않는다

홍지수 입력 2021. 09. 18. 16:38 수정 2021. 09. 18. 16:41

기사 도구 모음

토론토 블루제이 '에이스' 류현진이 2경기 연속 조기 강판되는 수모를 겪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째를 안았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 원정에서도 홈런 두 방을 얻어맞고 조기 강판된 류현진.

당시 2⅓이닝 동안 8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무너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류현진은 2021년 9월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째를 안았다. 팀은 3-7 패배를 당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 ‘에이스’ 류현진이 2경기 연속 조기 강판되는 수모를 겪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째를 안았다. 팀은 3-7 패배를 당했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 원정에서도 홈런 두 방을 얻어맞고 조기 강판된 류현진. 당시 2⅓이닝 동안 8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무너졌다.

6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또 3회까지 버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토론토 이적 후 최소 이닝. '5일 휴식' 후 등판에서 가장 좋은 구위를 보여줬는데, 이날은 이마저도 소용 없었다. 

2경기 연속 조기 강판, 홈런을 두 방씩 얻어맞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주무기’ 체인지업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시즌 중반부터 류현진의 최대 무기인 체인지업은 구종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타자들이 좀처럼 속지 않고, 핀 포인트 제구로 흐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첫 실점을 한 2회초 선두타자 사노를 상대할 때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체인지업을 던졌지만 볼이 됐고, 풀카운트 상황에서 다시 던진 체인지업이 파울이 됐다. 연달아 체인지업을 던졌으나 스트라이크를 잡지 못하고 결국 볼넷을 내줬다.

이후 2사 2루에서 루커 상대로 2볼 1스트라이크에서 체인지업을 던졌지만 적시타를 허용했다.

무너진 3회. 첫 타자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벅스턴 상대로 초구에 체인지업을 던졌으나 볼이 됐다. 이후 커터도 볼이 되면서 어렵게 승부해야 했고 결국 직구를 얻어맞아 적시타를 허용했다. 도날슨에게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내줄 때에는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체인지업을 던졌으나 커트 당했고, 결국 7구 승부 끝에 두 번째 홈런을 얻어맞게 됐다.

류현진의 ‘주무기’가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