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K스포츠

'세계 최장수 챔피언' 최현미, 화끈한 KO로 9차 방어 성공

김지수 입력 2021. 09. 18. 17:18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장수 챔피언' 최현미가 화끈한 KO로 9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최현미는 18일 동두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WBA 슈퍼페더급 9차 방어전에서 브라질의 시모네 다 실바를 9회 TKO로 꺾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 최장수 챔피언' 최현미가 화끈한 KO로 9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최현미는 18일 동두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WBA 슈퍼페더급 9차 방어전에서 브라질의 시모네 다 실바를 9회 TKO로 꺾었다.

이로써 최현미는 통산 19승 1무승부를 기록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또 페더급 7차 방어에 이어 슈퍼페더급 9차 방어 성공으로 13년 연속 챔피언 타이틀을 지켜냈다.

최현미(오른쪽)가 18일 동두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WBA 슈퍼페더급 9차 방어전에서 브라질의 시모네 다 실바를 9회 TKO로 꺾었다. 사진=한국권투협회
최현미는 프로 경력 33전의 베테랑 다 실바를 맞아 초반부터 강하게 밀어붙였다. 구석으로 몰아넣고 복부 공격으로 상대를 흔들었지만 다 실바의 맷집이 의외로 좋았다.

승부를 장기전으로 끌고 간 최현미는 특유의 빠른 원투 펀치를 앞세워 다 실바를 괴롭혔다. 다 실바는 충격이 쌓인 9회 최현미의 강력한 왼손 몸통 공격에 결국 무너졌다.

최현미는 힘겹게 일어선 다 실바를 거칠게 몰아붙였고 결국 두 번째 복부 공격이 꽂히면서 다 실바는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최현미는 경기 후 "오랜만에 KO로 이겨 정말 기분 좋다. 추석 연휴를 맞은 국민께 좋은 선물을 한 것 같아 더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계체 때 5회 이전에 KO로 이기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에 초반 러시를 했는데 의외로 상대가 잘 버텼다. 중반 이후로 전략을 수정했는데 9회 KO가 나와 다행"이라고 밝혔다.

최현미의 다음 목표는 지난 5월 무산됐던 통합 타이틀 매치다. 최현미는 "사실 이번 방어전은 크게 신경 안 썼다. 관심은 온통 통합 타이틀전 뿐이었는데 오랫동안 경기를 못하다 이번 경기로 실전감각을 완전히 찾았다. 난 언제든 준비됐다. 다른 챔피언들이 피하지 말고 나와서 이번엔 꼭 통합 타이틀 매치가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