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엔

'황희찬 벤치 대기' 울버햄튼, 브렌트포드에 전반 0-2

김재민 입력 2021. 09. 18. 21:20

기사 도구 모음

울버햄튼이 전반전에만 2골을 내주며 승격팀에 끌려가고 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9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 나섰다.

전반전은 브렌트포드가 2-0으로 리드했다.

울버햄튼이 볼을 더 오래 소유했지만 브렌트포드의 골 결정력이 더 돋보이는 전반전이 끝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울버햄튼이 전반전에만 2골을 내주며 승격팀에 끌려가고 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9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 나섰다. 전반전은 브렌트포드가 2-0으로 리드했다.

트라오레의 저돌적인 돌파가 울버햄튼의 공격을 이끌었다. 브렌트포드도 좋은 기회를 놓쳤다. 전반 8분 토니가 음베우모의 패스를 골문으로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울버햄튼은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지만 마무리 패스가 세밀하지 못해 기회를 번번이 무산시켰다. 오히려 수비 상황에서 노골적인 파울로 위기를 맞이했다. 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르살이 토니를 끌어넘어뜨려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토니의 선제골이 터졌다.

곧바로 이어진 기회에서 브렌트포드가 또 한 번 골망을 갈랐지만 골이 인정되지 않았다. 첫 판정은 오프사이드였고 VAR 판독을 통해 토니의 핸드볼이 선언됐다. 울버햄튼도 매섭게 반격했다. 트라오레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골대를 강타했다.

다시 한 번 브렌트포드가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고 전반 34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토니가 측면 돌파에 성공해 박스 안까지 파고들었고 토니의 패스를 음베우모가 깔끔하게 득점했다.

울버햄튼이 볼을 더 오래 소유했지만 브렌트포드의 골 결정력이 더 돋보이는 전반전이 끝났다.(사진=울버햄튼 선수단)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