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광주-제주전 교체선수 횟수 위반 발생, 연맹 "이의제기하면 몰수패 적용 여부 검토하겠다"

노주환 입력 2021. 09. 18. 21:22

기사 도구 모음

K리그 광주-제주전에서 교체 선수 횟수 위반이 드러났다.

몰수패 적용이 가능할 수 있는 규정 위반이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최종 결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프로축구연맹 규정상 선수 교체 횟수는 3회로 제한한다.

프로축구연맹은 "몰수패 적용이 가능한 지 검토해봐야 한다. 제주 구단에서 이의를 제기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제주전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K리그 광주-제주전에서 교체 선수 횟수 위반이 드러났다. 몰수패 적용이 가능할 수 있는 규정 위반이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최종 결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와 제주는 18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K리그 1부 맞대결에서 1대1로 비겼다. 광주는 전반 9분 김주공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고, 제주는 후반 막판 주민규의 PK 동점골로 비겼다.

프로축구연맹 규정상 선수 교체 횟수는 3회로 제한한다. 하프타임 교체는 횟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광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여봉훈을 넣었다. 이후 후반 8분 이민기, 후반 29분 헤이스, 후반 39분 김종우를 투입했다. 김종우 투입으로 모두 교체 횟수를 소진했지만 광주는 후반 47분 김봉진을 넣었다. 횟수가 규정을 오버했는데 주심도 대기심도 몰랐다. 제주 구단은 경기 후 이 문제를 제기했다.

프로축구연맹은 "몰수패 적용이 가능한 지 검토해봐야 한다. 제주 구단에서 이의를 제기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