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호날두 몸 관리 감탄' 전 EPL 공격수, "말 대변 먹으면 따라 하겠어"

한재현 입력 2021. 09. 18. 21:22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철저한 몸 관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로 돌아와도 마찬가지다.

디니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과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말 대변을 간식으로 먹는다 해도 나 역시 기꺼이 따라하겠다"라며 호날두의 철저한 식단 관리에 감명을 받았다.

맨유 골키퍼 리 그랜트가 호날두의 식단 관리 사연을 전하며 알려졌다.

호날두의 몸 관리 비결 중 하나는 철저한 식단관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철저한 몸 관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로 돌아와도 마찬가지다. 전 왓포드 공격수 트로이 디니(현 버밍엄 시티)가 이에 감탄했다.

디니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과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말 대변을 간식으로 먹는다 해도 나 역시 기꺼이 따라하겠다”라며 호날두의 철저한 식단 관리에 감명을 받았다.

호날두는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전날 디저트 대신 키노아와 아보카도를 먹었다. 이에 감탄한 맨유 동료들은 평소에 먹던 푸딩을 제쳐 둘 정도였다. 맨유 골키퍼 리 그랜트가 호날두의 식단 관리 사연을 전하며 알려졌다.

그는 30대 중반을 넘는 나이에도 신체 나이는 여전히 20대다. 그만큼 기량과 몸 관리가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호날두의 몸 관리 비결 중 하나는 철저한 식단관리다. 인스턴트를 비롯해 탄산음료, 술,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있다. 대신 단백질과 야채, 탄수화물 식단으로 몸을 건강하게 유지하고 있다. 불필요한 디저트도 그에게 기피 대상이다.

디니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챔피언십(2부리그)에 있는 버밍엄으로 이적해 새로운 도전을 선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