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S포트라이트] '백숏 드리블' 황희찬, 경기장 전역에서 번뜩였다

이형주 기자 입력 2021. 09. 18. 22:27

기사 도구 모음

황희찬(25)이 번뜩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18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웨스트미들랜즈지역 웨스트미들랜즈주의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브렌트포드 FC와의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울버햄튼은 리그 2연승에 실패했고 브렌트포드는 리그 4경기 만에 승리했다.

울버햄튼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밀렸고, 브루누 라즈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곧바로 황희찬 카드를 꺼내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버햄튼 원더러스 공격수 황희찬.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황희찬(25)이 번뜩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18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웨스트미들랜즈지역 웨스트미들랜즈주의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브렌트포드 FC와의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울버햄튼은 리그 2연승에 실패했고 브렌트포드는 리그 4경기 만에 승리했다. 

이날 황희찬은 교체 멤버로 경기를 준비했다. 지난 A매치 기간 장거리 비행을 했으며, 팀에 막 도착한 선수를 위한 배려로 보였다. 하지만 그가 출격 명령을 받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다. 

울버햄튼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밀렸고, 브루누 라즈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곧바로 황희찬 카드를 꺼내 들었다. 황희찬은 화려한 플레이로 존재감을 보였다. 

특히 후반 18분에 나온 장면은 백미였다.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아다마 트라오레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자신감 있는 돌파를 감행했다. 상대 센터백 폰투스 얀손이 가까이 붙자 뒷발로 공을 빼는 이른바 '백숏 드리블'을 이용해 상대 다리 사이로 공을 빼내기도 했다. 이후 어시스트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눈여겨볼만한 장면이었다. 

황희찬의 화려한 플레이는 그 이후에도 이어졌다. 후반 28분에는 환상적인 턴 동작으로 슈팅 각도를 만드는 모습을 보였고 후반 35분에는 속도감 있는 돌파를 보여줬다. 결국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지만 분명 번뜩이는 모습들이었다.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모습들이었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