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한국

'학폭 논란' 이다영·이재영, 다음주에 그리스에 있을수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9. 19. 06:00

기사 도구 모음

과거 '학교 폭력' 논란으로 사실상 국내 무대에서 퇴출된 '쌍둥이 배구선수 자매' 이재영·이다영의 그리스행이 현실이 될까.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이 자매의 비자 서류 문제가 해결됐다"고 전했다.

그리스 스포츠 전문기자 스테파노스 레모니디스가 18일 FOS를 통해 "PAOK는 두 선수의 계약을 체결한 뒤 한국 협회의 승인을 기다렸으나 계속 지연되고 있었다"고 말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KOVO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과거 ‘학교 폭력’ 논란으로 사실상 국내 무대에서 퇴출된 ‘쌍둥이 배구선수 자매’ 이재영·이다영의 그리스행이 현실이 될까.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이 자매의 비자 서류 문제가 해결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늦어도 다음주 화요일(21일)이나 목요일(23일) 그리스의 PAOK 테살로니키에 합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속팀이던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장정지를 받았던 이다영·이재영은 현재는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다.

‘학폭’ 논란으로 더 이상 한국 코트 위에 설 자리를 잃은 이 자매는 해외 진출을 돌파구로 삼았다.

그러나 그 과정이 순조롭지만은 않았다.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쌍둥이 자매의 국제 이적에 필요한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부분 때문에 그동안 쌍둥이 자매의 그리스행을 두고 ‘가느냐 마느냐’ 시끌벅적했다.

그리스 스포츠 전문기자 스테파노스 레모니디스가 18일 FOS를 통해 “PAOK는 두 선수의 계약을 체결한 뒤 한국 협회의 승인을 기다렸으나 계속 지연되고 있었다”고 말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하지만 자국 협회의 허락이 없더라도 국제배구연맹(FIVB)의 승인이 있으면 이적이 가능하긴 한다.

스테파노스 레모니디스는 “FIVB는 ‘선수들(이다영·이재영)의 처벌은 한국에 국한된 것이다. 한국 협회가 동의하지 않더라도 이적을 승인할 것’이라고 PAOK에 통보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쌍둥이 논란으로 PAOK가 덕을 봤다”면서 “20만 유로짜리 선수들을 각각 4만 유로에 데려왔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