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서울

교체 횟수 어긴 광주, 몰수패 가능성 제기..관건은 '무자격선수' 여부

박준범 입력 2021. 09. 19. 06:31

기사 도구 모음

광주FC가 교체 횟수를 어겼다.

김호영 감독이 이끄는 광주는 1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를 치렀다.

이는 '선수 교체 횟수는 경기 중에 최대 3회 가능하며, 하프타임 종료 후 후반전 킥오프 전에 한차례 추가로 선수교체가 가능하다'는 규정에 어긋난다.

제주 선수단도 경기 중에는 인지하지 못했고, 경기 종료 후 공식적으로 프로축구연맹에 이를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광주FC가 교체 횟수를 어겼다.

김호영 감독이 이끄는 광주는 1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를 치렀다.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하지만 경기 후 논란이 일었다. 이날 광주는 하프타임 직후 여봉훈 대신 김원식을 투입해 교체 카드 한 장을 썼다. 이후 후반 8분(이민기), 29분(헤이스), 39분(김종우) 그리고 추가시간(김봉진)을 연달아 투입했다. 하프타임 교체를 제외하고, 4차례 교체를 단행한 것. 이는 ‘선수 교체 횟수는 경기 중에 최대 3회 가능하며, 하프타임 종료 후 후반전 킥오프 전에 한차례 추가로 선수교체가 가능하다’는 규정에 어긋난다. 제주 선수단도 경기 중에는 인지하지 못했고, 경기 종료 후 공식적으로 프로축구연맹에 이를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공식적인 이의신청은 하지 않았다.

연맹 규정에는 교체 횟수 위반에 대한 징계는 명문화돼 있지 않다. 다만 관건은 ‘무자격선수’ 여부다. 연맹 규정에 따르면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것이 경기 중 또는 경기 후에 발각돼 경기 종료 후 48시간 이내에 상대 구단으로부터 이의가 제기된 경우, 무자격선수가 출장한 구단이 0-3으로 패배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적혀 있다. 연맹 관계자는 “무자격선수 여부에 대해서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도 “무자격선수가 인정된다면, 몰수패 규정을 따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축구협회(DFB)는 2021~2022시즌 DFB포칼 1라운드 허용 인원을 넘어선 교체를 단행한 볼프스부르크에 몰수패를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볼프스부르크는 이의신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beom2@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