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뉴스1

김도균 감독 "경기 초반 집중력 부족이 아쉬워"

안영준 기자 입력 2021. 09. 19. 19:27 수정 2021. 09. 19. 19:30

기사 도구 모음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초반 집중력 부족으로 전반 9분 만에 내준 2골을 패배의 원인으로 꼽았다.

수원FC는 19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에서 1-2로 졌다.

김 감독은 "초반 2실점이 너무 컸다"며 "초반 집중력을 갖지 못한 게 실점으로 연결됐다. 서울이 조직적이었고 압박도 좋았다. 우리도 찬스는 많았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 전체적인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FC, FC서울에 1-2 패배
김도균 수원FC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초반 집중력 부족으로 전반 9분 만에 내준 2골을 패배의 원인으로 꼽았다.

수원FC는 19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에서 1-2로 졌다.

수원FC는 서울전 첫 승 도전에 실패했고, 3위로 올라서려는 계획도 물거품이 됐다.

김 감독은 "초반 2실점이 너무 컸다"며 "초반 집중력을 갖지 못한 게 실점으로 연결됐다. 서울이 조직적이었고 압박도 좋았다. 우리도 찬스는 많았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 전체적인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번 패배로 수원FC는 중위권 팀들로부터 거센 추격을 받게 됐다.

김 감독은 "사실 개인적으로는 이번 패배가 더 크게 느껴진다. 오늘 이기고 흐름을 타서 성남FC전을 준비하고 상위 스플릿으로 갈 유리한 상황을 만들려했다. 아쉬움이 크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만회골을 넣은 건 긍정적"이라고 짚었다.

이날 수원FC의 간판 공격수 라스는 여러 차례 좋은 기회를 잡았음에도 슈팅이 정확하지 않거나 오프사이드에 걸리는 등 조급한 모습을 보였다.

김 감독은 이 점에 대해 "라스가 무기력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컨디션이 살아있지 못한 느낌을 받아 걱정이다. 대화를 해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수원FC는 이날 2골 내줘 총 실점이 42점이 됐다. K리그1 12팀 중 가장 많은 실점이다.

김도균 감독은 "최근 몇 경기 실점이 없을 때도 있었다. 그렇게 잘 치르다보면 꼭 이런 상황이 반복된다. (실점이 많은 게) 걱정이긴 하지만 실점을 줄이는 것뿐만 아니라 득점을 늘리는 것에도 집중하려고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