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뉴스1

1골1도움 나상호 "준비 잘 하면 상위 스플릿도 갈 수 있다"

안영준 기자 입력 2021. 09. 19. 19:52

기사 도구 모음

수원FC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승리를 이끈FC서울의 나상호가 상위 스플릿 진출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나상호는 "수원FC전을 준비하면서 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웨이트장에서 훈련을 하면서 (수원FC전 뿐아니라) 남은 경기를 다 승리로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준비만 잘 하면, 상위 스플릿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믿는다"고 강한 의지와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C서울, 수원FC에 2-1 승리
FC서울의 나상호./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수원FC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승리를 이끈FC서울의 나상호가 상위 스플릿 진출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서울은 19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나상호는 전반 55초 조영욱의 골을 도운 데 이어 전반 9분 직접 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나상호는 "중요한 경기라는 걸 선수들이 알고 있었다. 전술이나 뛰는 양 등에서 각자가 할 수 있는 최대를 했다. 다음 경기 인천 유나이티드전도 지금부터 잘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실 나상호에게 강등 경쟁은 낯설지 않다. 나상호는 지난 시즌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FC도쿄(일본)에서 성남FC로 임대 이적 후 성남의 잔류를 이끌었던 바 있다.

나상호는 "지난 해에는 시즌 도중 성남에 왔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처음부터 서울에 있었다"며 차이를 짚은 뒤 "강등을 구하는 상황이 아니라 (지금의 위기가) 내 책임"이라고 답했다.

이날 승리는 서울에도 의미가 있다. 올 시즌 성적부진에 시달린 서울은 최근 박진섭 감독을 대신, 안익수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나상호슨 "박진섭 전 감독님이 계실 때도 분위기는 최대한 즐겁게 하려고 했다. 아무래도 이전과는 전술적 스타일이 다르다. 활동량도 더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안익수 감독님이) 선임됐을 때 엄격한 분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막상 만나보니 이야기와 달랐다. 강해야 할 때는 강하시지만 부드러워야할 땐 부드럽다"고 새 감독님을 보며 느꼈던 심정에 대해 고백했다.

서울은 이제 7승8무14패(승점 29)로 11위를 마크, 꼴찌를 탈출했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6위 수원 삼성(9승 9무 11패·승점36)와 격차가 크지 않아 산술적으로는 상위스플릿도 가능하다. 서울은 스플릿이 나누기 전까지 4경기가 남았다.

나상호는 "수원FC전을 준비하면서 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웨이트장에서 훈련을 하면서 (수원FC전 뿐아니라) 남은 경기를 다 승리로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준비만 잘 하면, 상위 스플릿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믿는다"고 강한 의지와 자신감을 드러냈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