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스엔

2G 연속 무너진 류현진, 목 긴장 증세로 IL 등록

안형준 입력 2021. 09. 20. 01:06

기사 도구 모음

류현진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9월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을 19일부터 소급 적용되는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등록했다.

MLB.com, 토론토 선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아침에 일어나며 목 부위에 긴장 증세를 느꼈다.

치열한 순위 경쟁 중인 토론토는 일단 류현진을 부상자 명단에 등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안형준 기자]

류현진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9월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을 19일부터 소급 적용되는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등록했다.

부상 사유는 목 부위의 긴장 증세다. MLB.com, 토론토 선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아침에 일어나며 목 부위에 긴장 증세를 느꼈다. 치열한 순위 경쟁 중인 토론토는 일단 류현진을 부상자 명단에 등록했다.

토론토 선에 따르면 토론토 로스 앳킨스 단장은 "팀은 류현진이 등판을 한 번만 건너 뛰고 복귀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류현진의 결장이 얼마나 길어질지는 미지수다. 정규시즌 종료까지 약 2주 정도 남은 상황. 류현진이 IL에서 정확히 10일만 보낸 후 복귀하더라도 남은 선발등판은 단 한 번 뿐이다.

류현진은 최근 두 번의 등판에서 연이어 최악투를 펼쳤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1이닝 7실점으로 무너졌고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도 2이닝 5실점으로 붕괴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34까지 올랐다.

류현진은 7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호투한 뒤 팔 부위에 타이트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고 그로 인해 부진이 부상 때문이 아니냐는 시선을 계속 받았다. 다만 이번 부상은 자고 일어나며 목에 긴장 증세를 느낀 것인 만큼 부진과 큰 관계는 없어보인다.

한편 류현진은 올시즌 29경기에 선발등판해 159.2이닝을 투구했고 13승 9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했다. 결장이 길어질 경우 올시즌 규정이닝을 채우지 못할 수도 있다.(자료사진=류현진)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