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영화관보다 못한 야구장, 프로야구 발전 가로막아"..KBO 원로의 일침

입력 2021. 09. 20. 04:50

기사 도구 모음

"프로스포츠는 비즈니스이다. 커미셔너는 비즈니스맨이 되어야 한다."

KBO(한국야구위원회)초대 사무총장(1981년 12~1991년 2월)을 지낸 이용일 전 KBO총재 직무대행(이하 총재)은 프로야구가 출범한지 4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강조하는 것이 바로 '비즈니스'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설 현대화됐지만 여전히 불편...커미셔너부터 비즈니스맨 되어야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프로스포츠는 비즈니스이다. 커미셔너는 비즈니스맨이 되어야 한다.”

KBO(한국야구위원회)초대 사무총장(1981년 12~1991년 2월)을 지낸 이용일 전 KBO총재 직무대행(이하 총재)은 프로야구가 출범한지 4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강조하는 것이 바로 ‘비즈니스’이다.

프로야구 선수, 코치, 감독, 단장 등 선수단 뿐 아니라 KBO관계자들 조차도 ‘비즈니스 마인드’를 갖춰야 한다는 것이 이 총재의 직언이다. 특히 커미셔너(총재)와 KBO조직 구성원들은 비즈니스맨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총재는 프로야구를 설계할 당시인 1981년부터 비즈니스 마인드를 강조했고 그래야만 프로야구 흑자 시대를 만들 수 있다는 지론을 갖고 있다.

그러나 현실은 안타까울 뿐이다. 정지택 총재를 비롯해서 지금까지 23명의 총재가 KBO의 수장을 맡았다.

하지만 그 누구도 프로야구라는 비즈니스를 발전시켜 자립할 수 있는 길을 목표로 세운 총재는 없었다. 있었다해도 공약(空約)에 불과했다. 40년째를 맞는 프로야구가 아직도 적자에 허덕이는 이유중 한 가지이다.

이 총재는 커미셔너는 취임후 1년안에 목표를 세우고 KBO는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서 프로야구판을 발전시켜야 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

예로 든 사람이 바로 1998년부터 2015년까지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를 지낸 버드 실릭이다.

그는 취임하자마자 MLB의 발전을 위해 구단 현대화 작업을 진행했다.

이 총재는 “실릭은 뉴욕 양키스 등을 설득해서 구단을 새롭게 짓게 했다. 그 이유는 바로 프로 스포츠 비즈니스의 출발점은 야구장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좋은 야구장이 있어야 관중들이 더 많이 찾는다”라는 것이 이 총재의 지론이다.

비슷한 예로 든 것이 영화관이다. 이 총재는 지금 복합 상영관을 찾아가서 직접 영화관의 자리 등을 체험해봤다고 한다.

“지금 대부분의 영화관 좌석의 앞 뒤 열 간격은 1.2m이다. 관객들이 불편없이 지나 갈 수 있더라.”
비록 코로나 19로 인해 영화산업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영화관의 현대화로 인해 관객 1억명 시대를 맞기도 했다.

그런데 야구장을 보자. 화장실을 가려면 다른 사람의 무릎을 부딪히면서 지나가야 할 정도로 앞뒤 간격이 좁다.

이 총재는 “이런 불편함이 많은 야구장을 팬들이 많이 찾아오겠느냐? 야구장도 팬들이 좋아할 정도로 편리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관중 친화적인 구장을 만들면 수입이 늘어나고, 광고도 중계료도 증가한다”며 “이 돈은 좋은 선수들 영입에 투자해서 10개 구단의 전력을 평준화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프로스포츠에서 인위적으로 전력 평준화? 이 총재의 전력 평준화 의미는 1위부터 꼴찌까지 실력 편차가 줄어들면 시즌이 끝날 때까지 박진감 있는 경기가 이어지고 팬들은 더 열광한다는 것이다.

‘관객 친화적인 야구장에 따른 수입 증대, 그 돈을 실력있는 선수의 영입에 투자, 10개 구단의 전력 평준화, 흥미진진해진 KBO리그, 야구 발전, 이에 따른 각 구단의 흑자전환.‘ 이 총재가 꿈꾸는 KBO리그의 발전 방안 겸 비즈니스 방안이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