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K스포츠

신진서, 바둑 꿈나무 장학금 500만 원 기탁

박찬형 입력 2021. 09. 20. 07:48

기사 도구 모음

신진서(21) 9단이 바둑 꿈나무 육성 장학금 500만 원을 한국기원에 기탁했다.

'기부천사'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고 있는 신진서 9단은 지난 15일 춘란(春蘭)배 세계바둑선수권전에서 우승하며 두 번째 메이저 세계 타이틀을 획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진서(21) 9단이 바둑 꿈나무 육성 장학금 500만 원을 한국기원에 기탁했다.

신진서 9단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0년 2월 코로나19 피해 복구 기부금 1000만 원과 연구생 장학금 500만 원을 기부했고, 그해 7월에는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써 달라며 기부금 1000만 원을, 12월에는 남해군에 향토장학금 2000만 원과 연구생 장학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

사진=한국기원 제공
‘기부천사’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고 있는 신진서 9단은 지난 15일 춘란(春蘭)배 세계바둑선수권전에서 우승하며 두 번째 메이저 세계 타이틀을 획득했다.

현재 6관왕(춘란·GS칼텍스·명인·쏘팔코사놀·용성·KBS바둑왕)인 신진서 9단은 21개월 연속 국내랭킹 1위에 올라있으며 올해 열린 다섯 차례의 결승에서 모두 승리하는 등 53승 13패(9월 17일 현재), 승률 80.3%의 놀라운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