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엠스플뉴스

어제는 3루타, 오늘은 홈런..박효준, MIA전 9회 역전 투런 폭발

양정웅 기자 입력 2021. 09. 20. 10:1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회 역전 홈런을 기록한 박효준(가운데)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박효준(25·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타격감이 바닥을 찍고 올라오는 것일까. 박효준이 이틀 연속 장타를 폭발시켰다. 오늘은 극적인 홈런포였다.
 
박효준은 9월 20일(한국시간)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근 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조금씩 타격 페이스를 끌어올리던 박효준은 이날은 초중반까지 다소 조용한 경기를 펼쳤다. 2회 첫 타석에서 내야 땅볼로 선행 주자를 아웃시킨 박효준은 4회에도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첫 두 타석에서 침묵을 지켰다.
 
그러나 7회 볼넷을 얻어내며 선구안을 가다듬은 박효준은 9회 마침내 대포를 폭발했다. 팀이 2대 3으로 뒤지던 9회 초 1사 1루에 등장한 박효준은 마이애미 투수 딜런 플로로의 몸쪽 싱커를 공략, 우중간 담장을 훌쩍 넘기는 역전 투런 홈런을 뽑아냈다. 시즌 3호 홈런이었다.
 
박효준의 홈런으로 역전한 피츠버그는 그러나 9회 말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10회 말 르윈 디아즈의 끝내기 투런 홈런이 나오며 피츠버그는 5대 6 역전패를 당했고, 박효준은 추가 기회를 얻지 못했다.
 
이날 박효준은 3타수 1안타(1홈런) 1볼넷 2타점을 기록, 시즌 타율을 0.184로 만들었다. 전날 경기에서 3루타를 뽑아냈던 박효준은 이틀 연속 장타를 기록하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