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한가위 '4위 쟁탈전' 개봉박두, NC 신민혁-두산 최원준 선발 예고

조형래 입력 2021. 09. 20. 13:00

기사 도구 모음

한가위에도 치열한 순위 경쟁은 이어진다.

NC와 두산이 4위 쟁탈전을 펼친다.

2연패에 빠진 4위 NC는 신민혁이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4위를 노리는 두산은 '돌아온 승리 요정' 최원준이 선발 등판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조형래 기자] 한가위에도 치열한 순위 경쟁은 이어진다. NC와 두산이 4위 쟁탈전을 펼친다.

KBO는 오는 21일, 한가위에 열리는 정규시즌 5경기에 나설 선발 투수를 모두 발표했다.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NC와 두산의 경기가 가장 관심이 집중될 전망. 4위 NC와 5위 두산의 승차는 현재 0.5경기 차이에 불과하다.

4위 NC는 6연승을 달리다가 지난 주말 선두 KT와의 2연전을 모두 내주며 주춤했다. 그 사이 5위 두산은 6연승을 달린 뒤 다시 3연승을 달리며 순위가 7위에서 5위까지 수직 상승했다. 승차도 0.5경기 차이로 좁혔다.

2연패에 빠진 4위 NC는 신민혁이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신민혁은 올 시즌 23경기(18선발) 7승5패 평균자책점 4.76의 성적을 남기고 있다. 후반기 들어서 부진을 거듭했지만 지난 15일 창원 키움전에서 6이닝 6피안타 무4사구 3탈삼진 1실점(비자책점) 역투로 반등의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는 4경기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4.76을 기록 중이다.

4위를 노리는 두산은 ‘돌아온 승리 요정’ 최원준이 선발 등판한다. 최원준은 올 시즌 21경기 9승2패 평균자책점 3.07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2연승 중이다. NC를 상대로는 4경기 2승1패 평균자책점 2.59를 기록 중이다.

두 선수는 지난 9일 창원에서 맞대결을 펼친 바 있다. 12일 만의 리턴매치다. 당시 두산 최원준이 7이닝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고 NC 신민혁은 5이닝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한편,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는 5연패 중인 6위 키움과 2연패 중인 7위 SSG가 만난다. 역시 5강을 포기할 단계가 아닌 두 팀이다. 키움은 정찬헌, SSG는 샘 가빌리오를 선발로 예고했다.

부산 사직구장에서는 2위로 올라선 삼성과 5위 추격을 포기하지 않은 8위 롯데가 만난다. 삼성은 최채흥, 롯데는 앤더슨 프랑코가 선발 등판한다.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는 KT 윌리엄 쿠에바스, KIA 김현수가,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는 LG 케이시 켈리, 한화 김민우가 선발 투수로 예고됐다. /jhrae@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