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포츠서울

'캄비아 포틀랜드 우승' 세계랭킹2위 고진영, LPGA 투어 통산 9승 달성해

이주상 입력 2021. 09. 20. 13:34

기사 도구 모음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웨스트 린의 디 오리건 골프클럽(파72·6천47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대회를 마친 고진영은 공동 2위를 기록한 이정은(33)과 교포 선수 오수현(호주)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진영이 우승컵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이주상기자]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웨스트 린의 디 오리건 골프클럽(파72·6천47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대회를 마친 고진영은 공동 2위를 기록한 이정은(33)과 교포 선수 오수현(호주)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고진영은 지난 7월 VOA 클래식 우승에 이어 시즌 2승, LPGA 투어 통산 9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21만 달러(한화 약 2억4천만원)이다.

캄비아 프틀랜드 클래식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09년 허미정(32) 이후 12년 만의 일이다. 이번 대회는 원래 4라운드 72홀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전날 폭우로 인해 대회를 진행하지 못하고 3라운드 54홀로 축소됐다.

2라운드에서 1위에 나섰던 고진영은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세 개의 버디를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플레이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지난 8월에 열린 도쿄올림픽 출전 이후 약 1개월여 만에 대회에 출전한 고진영은 현지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한국말로 “한가위 선물을 드리게 돼 영광이다. 송편 많이 드시면서 좋은 명절 보내시면 좋겠다”라고 말해 한국 팬들을 기쁘게 했다.

한편 동명이인으로 화제를 일으켰던 32살의 이정은이 7언더파 209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LPGA 투어 신인왕 출신 이정은(25)은 3언더파 213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국내 팬들의 큰 관심을 끌었던 박성현(28)은 2언더파 214타로 허미정 등과 함께 공동 15위를 기록했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 | AP·연합뉴스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