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메시와 갈등' 포체티노 옹호 팬 등장.. "메시 없는 것 더 강해 보인다"

우충원 입력 2021. 09. 20. 16:00 수정 2021. 09. 20. 16:04

기사 도구 모음

"포체티노 의협심에 놀랐다. 메시 없는 것이 더 강해보인다".

포체티노 PSG 감독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메시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BOLAVIP는 "경기가 끝난 뒤 PSG의 SNS에는 '포체티노 아웃', '승리는 기쁘지만 왜 메시를 교체했나', '포치 OUT, 지단 IN'이라는 이야기가 쏟아졌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포체티노 의협심에 놀랐다. 메시 없는 것이 더 강해보인다". 

PSG는 20일 새벽(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홈구장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개최된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카르디의 결승골에 힘입어 리옹을 2-1로 잡았다. 승점 18점의 PSG는 선두를 유지했다. 

그러나 경기 후 문제가 발생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리오넬 메시의 문제다. 

포체티노 PSG 감독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메시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후반 막판 승부수로 하키미를 투입하기 위해서였다.

메시는 하카미와 교체 후, 벤치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포체티노가 내민 손을 외면했다.

아예 손을 내밀지 않은 건 아니지만 포체티노의 손과 닿지 않았고, 메시는 무표정하게 포체티노 감독을 응시했다. 무언가 짧게 입을 여는 모습이었다.

이에 포체티노 감독은 "우리 팀에는 대단한 선수가 35명이나 있다. 최선의 결과를 위해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있다. 그 결정이 누군가를 기쁘게 할 수도, 불편하게 할 수도 있다"며 "메시에게 '괜찮냐'고 물어봤다. '괜찮다'고 했다"고 보탰다.

하지만 문제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남미 매체들은 경기 후 PSG의 SNS에 비난이 쏟아졌다고 보도했다. BOLAVIP는 "경기가 끝난 뒤 PSG의 SNS에는 '포체티노 아웃', '승리는 기쁘지만 왜 메시를 교체했나', '포치 OUT, 지단 IN'이라는 이야기가 쏟아졌다"고 보도했다. 

또 "'바르셀로나 팬은 떠나라. 제 3자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 '포체티노의 의협심에 놀랐다. 메시가 없는 것이 더 강하다'라는 옹호의 글도 올렸다"라고 평가했다.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