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오창록, 추석씨름대회서 통산 9번째 한라장사 꽃가마

우충원 입력 2021. 09. 20. 17:09

기사 도구 모음

 오창록(28·영암군민속씨름단)이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급(105㎏ 이하) 정상에 오르며 올해 최강자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오창록은 20일 충남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신예 이국희(24·증평군청)를 3-1로 제압했다.

2017년 실업 무대에 데뷔한 오창록은 추석대회에서는 처음으로 장사 타이틀을 획득, 올시즌 3관왕(설날장사, 해남장사, 추석장사) 및 개인 통산 9번째 한라장사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우충원 기자] 오창록(28·영암군민속씨름단)이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급(105㎏ 이하) 정상에 오르며 올해 최강자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오창록은 20일 충남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신예 이국희(24·증평군청)를 3-1로 제압했다.

2017년 실업 무대에 데뷔한 오창록은 추석대회에서는 처음으로 장사 타이틀을 획득, 올시즌 3관왕(설날장사, 해남장사, 추석장사) 및 개인 통산 9번째 한라장사에 올랐다.

16강전과 8강전에서 각각 이광재(구미시청)와 박정진(광주시청)을 2-0으로 물리쳤고, 결승진출전에서 남원택(영월군청)을 2-1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이국희와 만난 결승에서 오창록은 첫판 주특기인 들배지기로 기선 제압에 나섰다.

두 번째 판에서 이국희가 들배기지로 맞불을 놓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기세가 오른 오창록이 이어진 경기에서 안다리와 들배지기로 두 점을 따내 우승을 확정했다. /10bird@osen.co.kr

[사진] 협회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