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토트넘, 케인 포함 화가난다" 로이 킨 2연패 부진에 '일갈'

우충원 입력 2021. 09. 20. 17:20 수정 2021. 09. 20. 17:23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보고 화가났다. 케인도 포함된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첼시에게 0-3 완패를 당했다.

그는 "토트넘의 경기력이 얼마나 나빴는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실점 장면에선 선수단의 의욕이 부족했다. 오늘 경기를 보고 화가 날 정도였다. 여기엔 케인도 포함되어 있다"라고 언급했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울버햄튼과 리그컵 경기에 이어 북런던 더비도 펼쳐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토트넘 보고 화가났다. 케인도 포함된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첼시에게 0-3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승점 9점)은 7위를 유지했다. 

지난 6일 국가대표 소집기간 종아리 부상을 당해 4라운드에 결장했던 손흥민이 선발로 돌아와 풀타임을 뛰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골과 어시스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또 이적시장서 잡음을 일으켰던 해리 케인도 제 몫을 해내지 못했다. 

로이 킨은 케인의 움직임에 대해 혹평했다. 그는 "토트넘의 경기력이 얼마나 나빴는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실점 장면에선 선수단의 의욕이 부족했다. 오늘 경기를 보고 화가 날 정도였다. 여기엔 케인도 포함되어 있다"라고 언급했다.

3연승을 내달리며 분위기가 좋았던 토트넘은 갑작스럽게 2연패에 빠졌다. 주력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 상황에서 무너졌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울버햄튼과 리그컵 경기에 이어 북런던 더비도 펼쳐야 한다.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