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날카로움 잃은 케인..英매체, "SON 없어서 부진한 줄 알았는데"

오종헌 기자 입력 2021. 09. 20. 22:49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훗스퍼의 핵심 공격수 해리 케인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영국 '아이뉴스'는 "케인은 지난 팰리스전에서 선수 경력 중 처음으로 리그 경기 슈팅 '0회'를 기록했다. 첼시를 상대로도 걱정스러운 지표가 이어졌다. 케인은 토트넘 진영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잡은 횟수와 상대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잡은 횟수가 별 차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의 핵심 공격수 해리 케인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첼시에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2연패를 기록하며 리그 7위(승점9)를 유지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의 복귀라는 희소식을 안고 경기에 임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케인, 로 셀소와 최전방에 포진했다. 중원에는 은돔벨레, 알리, 호이비에르가 호흡을 맞췄고 4백은 레길론, 다이어, 로메로, 에메르송이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손흥민을 앞세워 첼시의 수비를 공략했다. 득점은 없었지만 전반전 경기력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후반 4분 실바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급격하게 무너지기 시작했다. 결국 토트넘은 캉테, 뤼디거에게 연달아 실점을 허용하며 완패했다. 

3골을 내준 수비도 아쉽지만 가장 큰 문제는 공격력이었다. 이날 토트넘의 슈팅 횟수(8회)는 첼시(20회)에 비해 턱없이 모자랐다. 유효 슈팅 역시 토트넘은 단 2개에 그쳤고, 첼시는 8번의 슈팅이 골문으로 향했다. 오랜만에 경기에 나선 손흥민도 실바에게 막혀 고전했다.

하지만 '주포' 케인의 부진이 뼈아팠다. 지난 시즌 리그에서 23골 14도움을 올리며 득점왕과 도움왕을 모두 차지한 케인은 시즌 초반 거취 문제로 훈련과 경기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잔류를 선언한 뒤 계속 경기에 뛰고 있지만 확실히 지난 시즌에 보여준 파괴력은 나오지 않고 있다. 

케인은 첼시를 상대로 슈팅 두 차례에 그쳤다. 문제는 케인의 위치였다. 이번 경기에서도 후방으로 자주 내려와 공격 전개에 힘썼다. 이는 지난 시즌부터 나온 케인의 플레이 스타일 변화였다. 그러나 첼시를 상대로는 지나치게 후방에만 치우쳤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횟수(오프사이드 포함)는 불과 3회였다.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 슈팅은 물론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지도 못했다. 당시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케인이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단 한 차례의 볼 터치도 기록하지 못한 것은 그가 EPL 무대에 데뷔한 이후 처음이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문제는 첼시전에서 손흥민이 돌아왔음에도 케인의 경기력은 달라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케인이 부진하자 현지 매체들과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의 부재가 케인의 경기력과 연관이 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 상관 관계가 전혀 없음이 드러났다. 

이에 영국 '아이뉴스'는 "케인은 지난 팰리스전에서 선수 경력 중 처음으로 리그 경기 슈팅 '0회'를 기록했다. 첼시를 상대로도 걱정스러운 지표가 이어졌다. 케인은 토트넘 진영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잡은 횟수와 상대 페널티 박스에서 공을 잡은 횟수가 별 차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매체는 "손흥민이 부상으로 팰리스와의 경기에서 뛰지 않았고, 이것이 케인의 부진으로 이어졌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첼시전에서 이는 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토트넘은 케인의 부진 속에 리그 2연패 수렁에 빠지게 됐다. 다음 리그 경기는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