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그리스 PAOK 남는 장사, '학폭' 쌍둥이 헐값 영입..흥국생명 시절의 10%

조형래 입력 2021. 09. 21. 06:03 수정 2021. 09. 21. 06:06

기사 도구 모음

그리스 여자배구 PAOK 테살로니키(이하 PAOK)는 '국가대표급' 선수를 헐값에 쓰는 반사이익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폭력 의혹으로 국내 무대 활동이 막힌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한국 시절 연봉보다 10% 수준이다.

쌍둥이 자매의 이적이 최종 확정된다면 PAOK는 국가대표급 선수들을 기존 연봉의 10%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흥국생명 시절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그리스 여자배구 PAOK 테살로니키(이하 PAOK)는 ‘국가대표급’ 선수를 헐값에 쓰는 반사이익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폭력 의혹으로 국내 무대 활동이 막힌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한국 시절 연봉보다 10% 수준이다.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이재영과 이다영의 비자 문제가 해결됐고 21일이나 23일에 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교폭력 사태의 가해자로 지목을 받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당시 피해자들의 증언이 쏟아져 나왔다. 이후 사실 확인 절차를 걸쳐서 쌍둥이 자매들의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이들에게 무기한 출장정지, 대한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영구박탈이라는 중징계를 부과했다. 시간이 흘러 흥국생명은 2021-2022시즌 이재영과 이다영의 선수등록을 포기하면서 방출이 됐다. 

사실상 국내무대에서 활약할 길이 막힌 이재영과 이다영은 터키의 스포츠 에이전시 CAAN의 도움을 받아서 해외 이적을 모색했고 PAOK와 계약이 성사 단계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이들의 이적을 불허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국내 선수가 해외 리그로 이적하기 위해서는 협회 차원의 ITC(국제이적동의서)가 필요한데 협회는 ‘대한올림픽위원회, 협회, 산하 연맹 등 배구 유관기관으로부터 징계처분을 받고 그 집행 기간이 만료되지 아니한 자, (성)폭력, 승부조작, 병역기피, 기타 불미스러운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야기했거나 배구계에 중대한 피해를 끼친 자에게 해외 진출의 자격을 제한한다’는 규정을 근거로 자매의 ITC 발급을 거부했다.  

하지만 CAAN은 배구 분쟁 전문 변호사 오르한 킬리츠칸을 통해 이재영 이다영 관련 유권해석을 FIVB(국제배구연맹)에 요청했고 FIVB는 ‘쌍둥이 자매의 처벌은 한국에 국한된 것’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FIVB 직권으로 ITC를 발급했고 이에 이재영과 이다영이 곧 그리스로 합류할 것이라는 그리스 현지 언론들의 보도가 나왔다.

대한배구협회의 방침에도 불구하고 이재영과 이다영은 징계의 효력이 미치지 못하는 해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쌍둥이 자매의 이적이 최종 확정된다면 PAOK는 국가대표급 선수들을 기존 연봉의 10%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리스 현지에 따르면 쌍둥이 자매의 연봉은 각각 4만 유로(약 5550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합 약 1억원 수준. 

지난 2020년,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은 쌍둥이 자매다. 이재영은 총 6억 원(봉 4억 원, 인센티브 2억원), 이다영은 총 4억 원(연봉 3억 원, 인센티브 1억 원)을 받았다. 자매가 합쳐서 1년 간 10억 원을 수령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학교폭력 사태로 모든 계약은 무효화됐다. 

쌍둥이 자매는 흥국생명 시절의 10% 수준의 금액만 받고 선수 생황을 겨우 이어가게 됐고, PAOK도 수준급 선수를 헐값에 활용하는 이득을 취하게 됐다.  /jhrae@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