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포체티노, 메시의 악수 거부 논란에 "이후 괜찮다고 했어"

유지선 기자 입력 2021. 09. 21. 06:50 수정 2021. 09. 21. 07:36

기사 도구 모음

파리생제르맹(PSG)의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이 최근 불거진 리오넬 메시(PSG)의 악수 거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21일 프랑스 '레키프'를 통해 "부상 예방 차원에서 메시를 교체하기로 한 것이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메시를 보호하고 싶었다. 이것은 팀을 위해 내린 결정"이라면서 "메시도 그 이후에 자신을 교체하기로 한 결정에 괜찮다고 말했다"라며 당사자인 메시와 해결을 마친 문제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생제르맹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파리생제르맹(PSG)의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이 최근 불거진 리오넬 메시(PSG)의 악수 거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PSG는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 경기에서 올랭피크리옹전에 2-1 승리를 거뒀다. 개막 후 6전 전승을 거두며 선두 자리를 지켰지만, PSG는 경기 종료 후 메시의 악수 거부 논란으로 잡음이 불거졌다.


포체티노 감독의 교체 결정이 화근이 됐다. 메시는 이날 경기에서 2선 중앙에 선발 출전했는데, 1-1로 팽팽하던 후반 31분경 아치라프 하키미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메시는 교체 대상이 됐다는 사실에 자존심이 상한 듯 벤치로 들어가는 도중에 악수를 청한 포체티노 감독을 외면했다. 당시 메시는 포체티노 감독을 빤히 쳐다보며 불만족스럽단 표정을 지어보였다. 예상 밖의 상황에 포체티노 감독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메시는 축구계에서 내로라하는 스타플레이어다. 하지만 감독에겐 되레 압박감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메시를 매 경기 출전시켜야 한다는 부담을 안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동안 축구 스타들은 출전시간 문제로 감독과 얼굴을 붉히는 경우가 적잖았다.


메시가 이적 초반 PSG에 빠르게 녹아들지 못하면서 출전시간 문제로 갈등이 생기진 않을까 더 우려스러웠는데, 우려가 현실이 된 셈이다. 자칫하면 불화설로 번질 수도 있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논란이 될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21일 프랑스 '레키프'를 통해 "부상 예방 차원에서 메시를 교체하기로 한 것이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메시를 보호하고 싶었다. 이것은 팀을 위해 내린 결정"이라면서 "메시도 그 이후에 자신을 교체하기로 한 결정에 괜찮다고 말했다"라며 당사자인 메시와 해결을 마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우리는 35명의 훌륭한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그 다음에는 선택을 해야 한다. 선발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11명뿐이다. 경기 도중에도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교체 효과가 있을 때도, 그렇지 않을 때도 있기 마련"이라면서 "우리가 벤치 앞에 서서 고민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결과가 좋든 좋지 않든 결정을 내려야 하는 일"이라며 감독의 역할을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