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살라는 차세대 메시-호날두.. 달라는대로 줘" 전 EPL 공격수

강필주 입력 2021. 09. 21. 21:22

기사 도구 모음

모하메드 살라(29, 리버풀)가 리오넬 메시(34, 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처럼 30대 중반까지 정상급 기량을 보일 수 있을까.

이에 아그본라허는 "리버풀은 살라와 5년 계약을 할 필요가 없다. 누구도 30세가 되는 선수와 5년 계약을 맺지는 않는다"면서 "살라와는 4년 계약이 완벽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모하메드 살라(29, 리버풀)가 리오넬 메시(34, 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처럼 30대 중반까지 정상급 기량을 보일 수 있을까. 적어도 아스톤빌라 출신 공격수 가브리엘 아그본라허(35)는 그렇게 보고 있다. 

아그본라허는 21일(한국시간) 영국 '풋볼 인사이더'와 인터뷰에서 리버풀이 살라와 재계약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살라는 리버풀과 2023년 여름까지 계약돼 있다. 하지만 살라는 이적시장이 열릴 때마다 유럽 빅 클럽들의 표적이 돼 왔다. 

리버풀은 살라와 재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ESPN은 지난달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의 말은 인용해 이 사실을 전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여전히 리버풀과 살라가 재계약을 논의하고 있지만 더 이상 진척된 것은 없다고 확인했다. 

이에 아그본라허는 "리버풀은 살라와 5년 계약을 할 필요가 없다. 누구도 30세가 되는 선수와 5년 계약을 맺지는 않는다"면서 "살라와는 4년 계약이 완벽하다"고 강조했다.

아그본라허는 그 이유에 대해 "공정하게 말하면 5년 계약을 맺더라도 살라는 34, 35, 36세까지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차세대 메시와 호날두"라면서 "그 때가 되면 살라도 약간 주춤할지 모르지만 여전히 정상급 선수로 뛸 것"이라고 칭찬했다. 

또 아그본라허는 "살라가 없었다면 리버풀은 톱 4에도 들지 못했을 것이다. 때문에 살라가 얼마를 요구하더라도 들어줘야 한다"면서 "살라를 대신하려면 그보다 훨씬 많은 돈이 들 것"이라고 리버풀에 경고했다. 

아그본라허는 "리버풀은 살라의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 살라는 매 경기 득점하고 있고 꾸준하게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면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경기는 그가 리버풀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보여준 것이었다. 그는 리버풀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때문에 리버풀이 살라를 잃는 것은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